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쏘카, 상반기 매출 180억 달성… 전년도 연매출 넘어

서울시 나눔카의 공식 사업자이자 국내 카셰어링 1위 업체인 ‘쏘카’가 업계 최초로 1백만 회원 달성 및 공유차량 3천대 돌파와 함께 올해 상반기에만 매출액 180억을 달성하며 전년도 연매출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2012년 공유차량 1백대로 카셰어링을 시작한 쏘카는 지난 주 업계 최초로 공유차량 3천대를 돌파했다. 쏘카가 1천대 규모로 성장하는데에는 약 20개월이 걸렸지만 2천대까지는 8개월, 3천대까지는 단 5개월밖에 걸리지 않았다.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집카(Zipcar)가 론칭 8년만에 3천대 규모로 성장한 것과 비교하면 기하급수적인 성장 속도이다.

쏘카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공유 차량 인프라와 함께 업계 최초 ‘1백만 회원’ 돌파라는 타이틀도 함께 거머쥐었다. 쏘카의 작년 말 기준 회원수는 50만명으로 약 8개월만에 2배 이상 확대되었다.

매월 업계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쏘카는 차량 인프라와 회원 증대를 통해 올해 상반기 매출액180억을 기록했으며, 이는 전년도 연매출인 147억을 훌쩍 뛰어넘었다. 작년 상반기 매출액과 비교하면 1년 사이에 360% 가까이 성장했으며, 올해 약 500억원의 매출을 예상했다.

롯데렌탈, LG CNS, 코레일 등이 포진해있는 카셰어링 업계에서 대기업 기반없이 유일한 벤처로 급성장 중인 쏘카는 올해 상반기에만 업계 2위와 100억원 가까이 매출액 차이를 벌리며 압도적인 업계 1위로 자리매김하는데 성공했다.

또한 세계 최초로 차량별 한줄댓글을 선보이며 회원간의 적극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유도하고,이용자층에 맞는 다양한 프로모션과 고객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해 온 쏘카는 구글플레이와 아이튠즈 기준 업계 최초로 누적 1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코리안클릭이 집계한 카셰어링 모바일 앱, 모바일 웹 월간 순방문자수(2015.8월 기준) 또한 쏘카는 약 54만명을 기록했으며, 2위 업체는 약 19만명에 그쳤다.

쏘카의 이 같은 성장은 전국 중소도시까지 지속적으로 커버리지를 넓히는 한편 TV 광고 캠페인을 실행해 브랜드를 알리는데 집중하고, 대다수의 카셰어링 이용자가 원하는 ‘편도’ 서비스를 작년 9월부터 꾸준히 실행해 온 덕분이라고 밝혔다.

쏘카 김지만 대표는 “서비스를 론칭한지 만 4년이 채 되지 않은 쏘카가 ‘1백만 회원’을 달성한 것은 높은 스마트폰 보급율과 훌륭한 통신 네트워크망을 기반으로 한국이 전 세계 어디보다 빠른 속도로 카셰어링이 성장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쏘카는 국내 중소도시로의 인프라 확대 및 서비스 품질 개선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며, 내년 서비스차량이 5천대를 넘어서면 연매출 약1천억 규모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