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모바일 소셜펫 ‘애플파이스튜디오’ 3억원 투자 유치

모바일, 인터넷, 기술기반 전문 투자사 케이큐브벤처스는 모바일 소셜펫 서비스 스타트업 애플파이스튜디오에 3억원을 투자했다고 8일 밝혔다.

애플파이스튜디오는 스마트폰에서 가상의 펫을 양육하는 모바일 소셜펫 서비스 ‘헬로펫(HelloPet)’을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특히, 기존의 펫 앱들과 달리 최신 오버레이 스크린(Overlay screen) 기술을 적용, 앱을 구동하지 않고도 스마트폰의 모든 화면에 펫이 노출되는 것이 특징이다. 이는 실행되고 있는 앱 위에 다른 층의 화면이 있어 뒤의 화면을 투사할 수 있는 기술로, 모든 화면에 펫을 노출시켜 접점을 극대화하면서도 유저 경험을 저해시키지 않는다.

해당 서비스는 2D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된 귀여운 팻 캐릭터들이 스마트폰 화면을 돌아다니며 사용자의 터치에 반응하고, ‘앉아’, ‘손’, ‘기다려’ 등의 음성 명령어를 인식해 사용자와 교감한다. 주소록, 구글플러스, 페이스북 기반의 친구 추천 시스템을 지원해 내가 키우는 펫이 친구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등 소셜 요소도 강화했다.

헬로펫

애플파이스튜디오의 헬로펫(HelloPet)

또한 펫이 유저들의 화면에 상시 떠 있다는 점을 활용, 상황 인식(context-aware) 기반 기술로 키우는 펫이 사용자의 스마트폰 생활을 돕는 기능을 지원한다. 매일 운세, 날씨, 뉴스 등 생활에 유용한 정보를 알려주고, 부재중 전화 및 문자 알림 등 간단한 스마트 에이전트 기능을 수행한다.

애플파이스튜디오는 향후 강아지와 고양이 캐릭터 외에도 다양한 동물, 이모티콘 및 웹툰 캐릭터를 추가하고, 점차 진화한 기능의 상황 인식 기술을 선보여 다양한 분야와 서비스를 연계할 계획이다. 세계적인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펫 서비스의 특성을 반영, 연내에는 글로벌 버전도 출시할 예정이다.

강호경 애플파이스튜디오 대표는 “단순한 양육 기능을 넘어 언제든지 상황에 맞는 유의미한 정보를 전달해 정서적 즐거움과 스마트폰 사용 편리성을 함께 높이는 스마트 소셜펫 서비스로 자리잡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투자를 이끈 케이큐브벤처스의 정신아 파트너는 “기존 펫 서비스 대비 오버레이 스크린 및 상황인식 기술을 적용해 늘 함께하는 반려동물의 의미를 제대로 구현한 점이 가장 큰 차별점”이라며, “한층 진화된 기능으로 현대인들의 일상에 침투, 진정한 버츄얼 펫 서비스로 자리잡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