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포르쉐 광장에 등장한 911

주펜하우젠(Zuffenhausen)은 포르쉐의 심장이 있는 곳이다. 1963년 최초의 911이 이곳의 조립라인에서 탄생했기 때문. 911만큼 매력적이며 전 세계 자동차 애호가를 열광시킨 스포츠카는 없다. 영국의 아티스트 게리 주다(Gerry Judah)는 이러한 전통에서 영감을 받아 조각품을 탄생시켰다.

2

포르쉐 911을 24m에 달하는 3개의 기둥 위에 각 한대씩 올려놓은 작품이다. 각 기둥은 클래식 모델의 역사에 찬사로써 그동안 출시된 911 모델을 상징한다. 포르쉐 광장에 세워진 이 작품은 전 세계 방문객에게 새로운 볼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

지난 8월 31일 저녁 ‘인스퍼레이션 911(Inspiration 911)’로 명명된 조각품의 제막식이 거행됐다.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주변에 가이드 라인까지 설치된 포르쉐 광장은 매우 인상적이었다. 라이트 쇼, 영상 및 자동차 공연이 유기적으로 어우러졌다.

5

포르쉐 박물관의 200 평방미터가 넘는 유리 파사드는 대형 스크린으로 활용되어 영상이 투사됐다. 다이내믹한 차량의 움직임을 담은 디스플레이도 예술 작품의 일부였다. 여기에는 1970년대 F 시리즈와 1981년 G 시리즈는 물론 최신 모델인 911까지 포함됐다.

6

마티아스 뮐러(Matthias Müller) 포르쉐 AG 회장은 개막 연설에서 “오늘 공개하는 작품은 예술 작품 이상의 의미가 있다. 이는 우리 회사와 스투트가르트와의 긴밀한 관계를 상징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포르쉐는 최근 스투트가르트 주변 시설에 약 10억 유로를 투자했으며, 최근 조성된 시설의 보호 사업에 추가로 11억 유로를 배정했다. 이중 대부분은 주펜하우젠에 투자할 예정이다.

글/ GEARBAX.COM 최재형 brake@gearbax.com

기어박스
기어박스

Latest posts by 기어박스 (see all)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