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3D 프린터로 애플 컴퓨터를 만들다

3D 프린터는 차세대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과거 고가의 산업용 장비만 있던 3D 프린터는 소형화를 거쳐 이제는 일반 가정에서도 쓸 수 있는 값싼(?) 제품이 속속 나오고 있다. 때문에 단순한 부품부터 생활용품에 이르기까지 3D 프린터로 만든 수많은 결과물들이 인터넷에 소개될 뿐만 아니라 설계도면을 공유하기도 한다. 그런데 이번에는 애플 마니아를 설레게 만드는 3D 프린터 출력물이 인터넷에 떴다. 3D 프린터로 애플 IIc(Apple IIc) 컴퓨터를 만든 사진과 도면이 인터넷에 올라온 것이다. 단, 실제 크기가 아니라 작은 스마트폰만한 모형이라는 사실이 다를 뿐이다.

미니 애플 IIc를 만든 이는 찰스 맨긴(Charles Mangin). 애플 IIc를 1:4 비율로 줄여 만든 것이다. 애플 IIc는 1984년 출시한 애플의 일체형 컴퓨터다. 모니터가 별도인 제품이고 13인치 정도의 작은 제품이다. 들고 다닐 수 있도록 손잡이까지 달려 있는 게 특징이나, 배터리가 없어 커다란 전원 어댑터도 함께 들고 다녀야만 했다.

↑ 동전 크기만 한 Apple IIc 모형

↑ 동전 크기만 한 Apple IIc 모형

애플 IIc 모형은 단순히 외부 형태만 닮은 것은 아니다. 안에는 라즈베리 파이(Raspberry Pi)를 넣어 실제로 작동한다. USB 키보드는 물론 콤보 A/V 단자도 달려 있고, 마이크로 SD 카드까지 갖춘 그럴싸한 컴퓨터이다. 따라서 애플 IIc 컴퓨터 모형이라 말할 게 아니라 애플 IIc 형태의 라즈베리 파이 케이스라고 보는 것이 정확할 듯하다.

↑ 안에는 라즈베리 파이 모델 A+가 들어있다.

↑ 안에는 라즈베리 파이 모델 A+가 들어있다.

라즈베리 파이용 에뮬레이터를 이용해 애플 IIc의 운영체제까지 쓸 수 있으나 제대로 쓰려면 별도의 모니터가 필요하다. 모니터는 2.5인치 LCD 패널을 이용해 만들 수 있다.

3D 프린터 이용자는 누구든 Thingsverse에서 찰스 맨긴이 올린 설계도면을 내려받을 수 있다. 이 도면 파일로 3D 프린터에서 부품을 뽑아 직접 조립하면 된다. 라즈베리 파이 모델 A+나 SD 카드는 직접 사야 한다. 모니터를 직접 만들려면 2.5인치 LCD도 사서 조립해야 한다.

↑ 2.5인치 LCD 패널로 만든 애플 모니터 IIc

3D 프린터가 없거나, 조립하기가 어렵다면 Esty 사이트에서 완제품을 살 수도 있다. 완제품은 위 사진처럼 애플 IIc와 비슷한 색까지 칠해진 상태로 배송된다고 한다. 해외에서도 문제없이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이다.

동영상에서 소개한 RetroConnector에 방문하면 애플 IIc 외에도 여러 모형을 볼 수 있다. 라즈베리 파이를 위한 모형 외에도 아이팟 나노(iPod Nano)를 이용한 클래식 매킨토시 모형 등이 있다. 클래식 애플 컴퓨터 제품에 관심 있다면 도전해볼 만한 제품이 아닐까?

애플 IIc 본체 도면모니터 도면은 Thingsverse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완제품은 esty 사이트에서 살 수 있다.

글/ 테크G 레이니아 bh@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