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국산게임, 중국과 독일에서 3억2천만 달러 수출 상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송성각)이 중국과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게임 박람회 2곳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하고 총 3억 2천만 달러 상당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차이나조이 2015(ChinaJoy 2015)'에는 엠게임, 소프톤엔터테인먼트, 게임어스 등 국내 강소 게임기업 35개사가 참가해 총 2억 8천말 달러 상당의 수출 계약 상담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위레드소프트, 아이트리웍스가 추콩, 지큐게임과 각각 계약을 성사시키는 등 성과를 달성했다.

독일에서 열린 '게임스컴 2015(GamesCom 2015)'에는 서울산업진흥원, 부산정보문화산업진흥원, 경기콘텐츠진흥원,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전북디지털산업진흥원 등 지역 진흥원과 협업을 통해 역대 최대 규모로 한국 공동관을 운영했다.

'게임스컴 2015'에는 모두 45개 참가사들이 총 1,276건, 4,700만 달러 상당의  수출 계약 상담을 진행했고, 엠씨드, 페이레터 등이 해외 기업과 퍼블리싱 계약, 빌링 솔루션 공급 계약 등을 체결하며 성과를 보았다.

한편,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차이나조이 2015’에서 ‘제7회 한중 게임문화축제’를 연계 운영하며, 양국 게임산업 및 문화 교류의 장으로서 업계 관계자들의 호응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글로벌사업본부 김락균 본부장은“차이나조이와 게임스컴 등 해외 게임마켓에서 한국게임의 영향력과 관심은 여전히 높았다”며 “마켓에 참가했던 기업의 의견을 수렴해 국내 게임업체들이 해외마켓에서 더 많은 수출성과를 낼 수 있도록 밀착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글/ GAME N COMPANY 박성진 oneuse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