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IoT를 결합해 눈뜨는 성인용 웨어러블, 브러시와 바이비즈

그녀가 어디에 있든, 난 그녀를 즐겁게 한다
참된 IoT란 이런 것. Blush by Lovense

↑아이폰은 물론, 애플워치까지!

먼저 테마를 던진다. 오늘 소개할 제품은 ‘바이브레이터’다. 여성이 주로 쓰는 ‘부르르’ 극락 티켓 되시겠다. 이전 소개한 스마트 스위치가 뭔가 아쉬워 조금 더 IoT스러운 녀석을 찾다 보니 결국 이런 부류다.

살짝 남사스러워 고민했는데, 비슷한 자료를 찾아보려 검색해보니 수많은 여성 인터넷 매체에 추천 제품은 물론, 쓰는 법, 후기까지 쏟아지고 또 쏟아지더라. 우리 남자들, 조금 더 자신감을 가져보자. 게다가 현재 성인용 웨어러블 산업은 다른 어떤 산업보다 빠르게 성장해 현재 미국 내에서만 1조 원 규모의 시장을 형성했다는 데 우리만 왜 금기시 하나?!

인디고고에서 펀딩을 시작한 ‘브러시 바이브’는 20일을 넘게 남은 시점에서 최초 목표 금액을 3배에 달하는 돈을 끌어모으고도 여전히 전 세계 커플의 돈을 긁어 모으는 중이다. 얼리버드 400개는 이미 완판이고, 리셀러 펀딩도 마감했다.

↑채팅과 동시에 적절한 리듬을 전송할 수 있다.

흔히 알고 있는(?) 여성용 바이브레이터인데, 아이폰과 애플워치는 물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조작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자 장점이다. 블루투스뿐 아니라, 이동통신망을 이용한다. 장소와 거리에 구애받지 않는다는 이야기다. 제작사의 설명에 따르면 장거리 연애 중인 커플이나 공공장소(!)에서 꼼냥거리는 커플에게 최고의 아이템이란다.

↑채팅과 동시에 적절한 리듬을 전송할 수 있다.주변 소리를 기반으로 리듬을 만들어낸다는데.. 클럽에서 이런걸 쓴다고???

이 발칙한 물건은 그 밖에도 세 가지 필살기를 갖고 있는데, 화면을 탭하는 방식으로 강약 조절에 다양한 패턴을 만들어 낼 수 있다. 더불어 음악을 재생하면 리듬에 맞춰 자동으로 진동 패턴을 만들어낸다. 마지막으로 스마트폰의 마이크를 이용해 주변의 소리를 기반으로 ‘부르르’ 떨린단다.

여성의 완곡한 라인을 잘 따라 만들어 착용감(?)이 뛰어나고 100% 실리콘으로 만들어져 피부 자극도 적다. 물론 여러 가지 이유로 방수는 기본이다. USB 케이블로 손쉽게 충전할 수 있고, 한 번에 약 2시간을 쓸 수 있다. 설마 너무 짧다는 사람은 없겠지? 소음도 40데시벨 정도로 아주 조용해, 언제 어디서든 타인의 눈치를 보지 않고 즐길 수 있다.

 

↑이런 제품들의 생김새에도 다 이유가 있지만, 그것까지 설명하긴 다소 어렵다.

여기 비슷한 녀석이 하나 더 있다. ‘바이비즈’는 패턴을 만드는 즐거움은 없지만, 전용 앱으로 채팅과 사진을 주고 받으면서 파트너를 즐겁게 하는 재주는 잘 챙겨넣었다. 인터넷을 이용해 장소와 거리를 뛰어넘는 것은 기본이다. 앞서 소개한 녀석보다 아담한 사이즈로 화장품 파우치에 넣어도 무리없는 사이즈다.

에로틱한 스토리북과 연동하는 독특한 재주를 지니고 있다.

바이비즈는 조금 더 솔로 플레이에 집중했다. 앱에서 제공하는 에로북과 연동해 책 속 여주인공의 즐거움을 함께 공유한다. 시각보다 청각에 더 큰 반응을 보인다고 알려진 여성에게 아주 좋은 자극이 될 것이다. 두 제품 모두 10만 원 정도에 구입할 수 있다. 관심이 있다면 아래 출처를 통해 구경하자.

출처 : 인디고고, 바이비즈

글/ 테크G 김상오 shougo.kim@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