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배달음식점 통합 운영 플랫폼 ‘철가방’ 헬로월드, 32억 투자 유치

소상공인을 위한 배달음식점 통합 운영 플랫폼 ‘철가방’을 제공하는 헬로월드가 SBI인베스트먼트, HB인베스트먼트, 세종벤처파트너스 벤처 투자사 3곳으로부터 총 32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4일 밝혔다. 

헬로월드는 배달음식점을 위한 통합 운영 플랫폼(주문-접수-배달대행-현장결제)을 프로그램 및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제공하며, 배달음식점 운영과 관련된 소상공인을 위한 ‘철가방’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1년 설립된 헬로월드는 B2B 기반의 주문 접수 프로그램, 결제 애플리케이션을 서비스하고 있는 4년차 스타트업 기업이다. 철가방은 기존 O2O 스타트업 업계가 집중하고 있는 B2C 영역(배달앱 등)에서 벗어나 실제로 배달음식점이 느끼고 있는 고충 해결에 초점을 맞추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헬로월드는 ‘소상공인을 위한 올인원(all in one)플랫폼’이라는 정의 아래 앞으로 배달대행, 식자재 공동 구매,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 서비스 등 다양한 방면으로 소상공인과 상생할 수 있는 서비스 모델을 준비 중에 있다. 또한 지난해 LG U+와 전사적 제휴를 통해 안정적인 성장 추진 동력을 확보했다. 

투자를 이끈 SBI 인베스트먼트 이인직 팀장은 “헬로월드는 배달음식점을 운영하고 계시는 소상공인들이 비효율적인 기존 하드웨어 기반의 배달음식점 주문관리 프로세스와 부담스러운 고정비용 문제를 ‘철가방’을 통해 해결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주목 받고 있는 O2O 시장에서 철가방이 가진 영향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헬로월드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더 많은 가맹점 유치와 사업 확장을 기대하고 있다. 투자금은 인력 확충, 서비스 개발, 마케팅 채널 확장 등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