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플라워 서브스크립션 ‘모이’, 교육 프로그램으로 꽃 문화 전파

플라워 서브스크립션 브랜드 모이(MOOOI)가 원데이 클래스를 진행하며 국내 꽃 체험 문화 전파에 앞장선다.

모이는 지난 15일 건대 커먼그라운드에서 플라워 클래스를 열었다. 이번으로 3회를 맞이한 모이의 플라워 클래스는 꽃을 배운 적 없는 일반인들에게 직접 꽃을 만지는 경험을 전하고자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이번 수업은 ‘유럽풍 핸드타이트 부케 만들기’ 라는 테마로 약 2시간 가량 진행됐다.

원데이클래스

'핸드타이드 부케'는 꽃을 손으로 묶어 만든 꽃다발로, 모이의 대표적인 디자인 형태이다. 완성된 부케만 받아보던 고객들은, 모이의 수석 플로리스트가 선별한 7종의 꽃을 직접 만지며 더욱 친숙해지는 시간을 가졌다. 꽃 시장에서 바로 가져온 꽃의 잎과 가시를 제거하는 클리닝 작업을 시작으로, 부케 기법 정하기, 메인 소재 정하기 등 부케 제작의 전 과정을 경험할 수 있어 클래스 참석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모이의 류한주 대표는 "침체한 국내 화훼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일회성 꽃 소비에서 벗어나 꽃을 늘 곁에 두는 일상 문화 조성이 중요하다"며 "문화 조성의 한 방안으로 진행하는 플라워 클래스는 높은 수업료로 일반인들이 쉽게 참여하지 못하는 기존 플라워 클래스의 문턱을 낮추기 위해 재료비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앞으로도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꽃 이벤트를 진행하여 꽃 문화 전파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모이는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6일간의 클래스 신청 기간 동안 참석 정원의 20배가 넘는 지원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상시 클래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글/ VentureSquare 전아림 arim@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