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은행의 디지털 혁신’ 한국씨티은행, 씨티 모바일 챌린지 개최

한국씨티은행은 은행의 디지털 및 모바일 혁신을 활성화하기 위해 ‘씨티 모바일 챌린지(Citi Mobile Challenge)’를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씨티 모바일 챌린지는 비즈니스 인큐베이터와 전 세계적인 핀테크 전문가 네트워크, 글로벌 스폰서 및 고객사들과 함께하는 환경에서 해커톤을 통해 100개 이상의 국가에서 솔루션을 찾기 위해 진행되는 차세대 디지털 활성화 이벤트다. 

이번 행사는 전 세계 씨티의 디지털 플랫폼에서 운영 가능한 혁신적인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아태 지역과 전 세계의 개발자들이 초청될 예정이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대상을 하는 만큼 디지털뱅킹이나 핀테크에 관심이 많은 한국에 있는 개인이나 단체도 참여할 수 있다. 특히 한국은 씨티 모바일 챌린지의 인큐베이션 국가(incubation country)로 선정되어, 이 프로그램을 통해 발굴된 우수한 솔루션을 추후 한국 플랫폼에 적용시켜 테스트하고 실제 구현까지도 가능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씨티은행

씨티 모바일 챌린지의 참가 등록은 8월 19일부터 9월 2일까지이며, 선발된 참가자들은 인도 방갈로르, 홍콩, 싱가포르, 호주 시드니에서 열리는 행사에서 자신들의 솔루션을 발표할 수 있게 된다. 특히 결선 진출자들은 씨티가 지원하는 10만 달러의 상금과 함께 씨티 모바일 챌린지가 지원하는 활성화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 그리고 멘토링과 사무실 및 투자비를 지원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얻기 위해 경쟁하게되며, 분야별 전문가들과 금융기술 리더들로 구성된 심사단들로부터 솔루션에 대해 평가를 받게 된다. 한국씨티은행은 10월 초 피치 데이를 통해 결선 진출자들을 뽑게 되며, 결선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씨티은행 관계자는 “씨티가 디지털뱅킹에 주안점을 두고 있는 만큼 한국에 있는 핀테크 기업들도 이 프로그램에 도전하고 참여함으로써, 글로벌 기업을 위한 솔루션 개발에 참여는 물론 다른 나라 및 여러 관련 기업들의 개발자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얻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호르헤 루이스(Jorge Ruiz) 디지털 활성화 글로벌 프로그램 책임자는 “아시아에서의 모바일 챌린지는 씨티가 기술을 통해 확장되고 있는 금융의 영역에 새롭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이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씨티 모바일 챌린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웹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VentureSquare 전아림 arim@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