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하루카스300, 오사카를 한눈에 담으려면

하루카스 300(Harukas 300)은 오사카를 한눈에 품고 싶다면 가봐야 할 곳이다. 덴노지역에서 내려 아베노 하루카스로 가면 이곳 전망대에 가볼 수 있다. 2층 카운터에 가서 먼저 티켓을 구입해야 하는데 가격은 성인은 1,500엔, 중고등학생 1,200엔, 초등학생 700엔이다. 운행시간은 22시까지다.

티켓을 구입하면 엘리베이터를 타야 한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16층까지 가면 이곳에서 다시 하루카스 300까지 오르는 2차 이동을 해야 한다.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하루카스 셔틀까지 가는 길에는 바닥에 보이는 파란색 선만 따라가면 된다. 이곳에서 엘리베이터를 타면 천장을 바라보는 게 좋다. 천장 쪽을 투명창으로 처리하고 벽면에 조명을 넣어 마치 빛을 타고 천상으로 올라가는 듯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엘리베이터의 종점은 60층이다. 60층에서 내리면 곧바로 이름도 거창한 천상회랑이 나온다. 말 그대로 이곳은 하늘을 산책하는 듯한 느낌을 누릴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발밑 일부나 천장은 온통 유리로 장식해 개방감을 한껏 살렸다. 옥내에 위치하고 있고 우리로 따지면 아베노 하루카스의 높이는 300m이니 63빌딩보다 조금 높은 정도에 불과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DSC03420

하지만 실제로 이곳에서 가보면 훨씬 더한 스릴(?)과 아찔함을 느낀다. 하루카스 300은 오사카 평야 한 가운데에 자리 잡고 있다. 더구나 주위에 있는 모든 건물을 압도하는 높이에 있다. 이런 이유에서인지 실제보다 훨씬 더 높이감을 느끼게 된다.

어찌됐든 하루카스 300에서 바라보는 오사카 시내는 경쾌하다. 이곳에선 서쪽과 북쪽, 동쪽 어디를 봐도 전망을 가로막는 게 없다. 오사카만이나 잘 보이지는 않지만 오사카성, 간사이국제공항 등이 시야에 모두 들어온다.

하루카스 300에 전망대만 있는 건 아니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오면 58층에는 마천루의 바깥 공기를 직접 느낄 수 있는 옥외 광장인 하늘정원도 있다. 물론 주위는 투명 유리 공간이 막고 있지만 하늘이 뚫려 있는 것. 이곳 벤치에 앉으면 편안하게 담소를 나누거나 휴식을 취할 수 잇다. 바로 앞쪽에는 스카이가든 300(Sky Garden 300)이라는 카페도 있다. 식사는 물론 술이나 간단하게는 아이스크림과 핫도그 같은 걸 구입해서 부담 없이 즐길 수도 있다. 핫도그는 길이만 해도 30cm다(가격은 900엔). 아이스크림(400엔)까지 하나씩 손에 쥐고 하늘정원에 앉아서 휴식을 취하는 것도 좋다.

DSC03421

이곳을 상징하는 캐릭터도 있다. 아베노 베어라는 곰인데 지상 300m 하늘에 사는 구름무늬 곰을 캐릭터화한 것이라고 한다. 58층 한 켠에 자리 잡은 상점에서 아베노 베어 상품을 구입할 수도 있는데 보면 알겠지만 별로 예쁘지는 않다.

DSC03422

하루카스 300은 근사한 전망 덕에 일몰 시간대에 인기가 높다고 한다. 이곳을 찾았을 때에도 당시 인몰 시간인 5시 5∼10분이 되자 사람들이 몰린다. 시간관계상 아쉽게도 자리를 떠야 했지만 저녁에는 야간조명쇼 같은 것도 진행한다고 한다. 멋진 야경은 상상 속에 남겨두고 가야했다.

 

글/ 트렁크로드 이석원 lswcap@trunkroad.co.kr

트렁크로드

Trunkroad. 간선도로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간선도로는 도로망의 기본이다. 중요한 도시 사이를 연결하는 역할을 하듯 트렁크로드는 여행을 위한 정보를 소비자에게 연결해준다.

Latest posts by 트렁크로드 (see all)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