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다음카카오, 모바일 여행 랭킹 서비스 ‘트래블라인’ 출시

다음카카오가 SNS 분석을 통해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여행지를 랭킹별로 소개하는 모바일 여행 랭킹 서비스 ‘트래블라인’을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트래블라인은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 등 SNS 상에서 이용자들이 남기는 여행 기록을 분석해 현재 여행객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고, 이야기하는 여행지를 인기 순위별로 소개해주는 서비스다. 실시간에 가까운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랭킹 정보를 업데이트 해주기 때문에, 가장 최신의 인기 여행지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여행지를 일일히 찾는데 소요되는 정보 검색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SNS 분석을 통한 신뢰도 높은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다.

트래블라인은 출시 버전에서 한 해 약 1200만명이 방문하는 국내 최다 관광지인 제주도의 여행 정보를 우선적으로 제공한다. 카페, 숙박, 음식점 등 기본적인 여행 정보 뿐만 아니라 올레길, 해변, 드라이브 길과 같이 세분화 된 총 14개의 카테고리를 통해 이용자가 다양한 니즈에 맞춰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도록 했다.

서비스의 메인 화면이 되는 랭킹 메뉴에서는 카테고리별 화제의 여행 정보를 인기 순으로 확인할 수 있다. 원하는 장소를 선택하면, 해당 여행지의 위치, 전화번호, 장소 특징, 트래블라인 이용자들의 평점 등 다양한 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제주의 핫플레이스만 여행하고 싶다면, 트래블라인이 추천하는 일정을 참고해도 좋다. ‘추천 일정’ 메뉴에서는 인기 장소를 테마별로 구성해 추천하는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이가 있는 가족에게 추천하는 일정, 연인이 달콤한 추억을 쌓을 수 있는 일정, 레저 활동으로 이루어진 일정 등 다양한 테마를 이용자가 자신의 기호에 맞게 선택해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마음에 드는 여행지, 또는 여행 코스가 있을 경우 ‘담기’ 버튼을 누르면 별도 메뉴에서 담은 정보를 한 눈에 모아 볼 수 있어 편리하다. 또한 지도 기능을 이용하면 해당 정보의 위치와 루트를 지도상에서 확인할 수 있어 여행 계획을 세울때나, 여행중에도 요긴하게 이용할 수 있다.

트래블라인은 특별 제작한 제주 여행 지도를 제주도의 유명 카페 등 핫플레이스에 배포해 오프라인에서도 이용자와의 접점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또한 제주도를 시작으로 서비스 안정화를 거쳐 정보 제공 지역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이지숙 트래블라인 총괄은 “여행 계획을 세울 때 이용자들이 겪게되는 정보 수집의 번거로움, 광고성 정보로 인한 피로를 해소하고자 모바일 기반의 여행 랭킹 서비스를 기획하게 되었다”며,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인기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분석 시스템을 고도화 함과 동시에, 여행에 필요한 편의 기능을 도입해 모바일 여행 필수앱으로 자리잡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래블라인은 안드로이드 버전으로 우선 출시되며 iOS버전도 곧이어 선보일 예정이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