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소니 코리아, 고정관념 깬 프로젝터 ‘VPL-GTZ1′ 출시

↑ 소니 4k 레이저 초단초점 프로젝터 VPL-GTZ1 (사진 출처: 소니 블로그)

프로젝터는 천장에 달든, 책상 위에서 벽에 쏘든 일정한 공간이 있어야만 영상을 볼 수 있는 장치였다. 하지만 이제 그런 고정 관념은 버려도 될 듯하다. 소니코리아가 5일 영사 스크린에 가까이 둔채 넓은 화면을 투사할 수 있는 4K 레이저 초단초점 프로젝터 VPL-GTZ1의 국내 출시를 소니 블로그를 통해 알렸다.

소니 4k 레이저 초단초점 프로젝터 VPL-GTZ1 (사진 출처: 소니 블로그)

VPL-GTZ1는 2,000루멘의 밝기와 소니 4K SXRD 패널로 4096×2160 해상도로 영사한다. 레이저 발광체 광원 Z-Phoshor를 적용하여 램프 교체 없이 최대 2만 시간까지 쓸 수 있어서 유지 보수 부담을 줄였다.

↑소니 4k 레이저 초단초점 프로젝터 VPL-GTZ1 (사진 출처: 소니 블로그)

초단초점 프로젝터의 특성상 스크린과의 거리가 짧아도 넓은 화면을 만들 수 있는데, VPL-GTZ1는 스크린으로부터 거리 0~18cm 에서 17:9 포맷의 66인치~147인치의 이미지를 투사할 수 있어서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소니 4k 레이저 초단초점 프로젝터 VPL-GTZ1 (사진 출처: 소니 블로그)

저소음 팬을 넣은 데다 레이저 다이오드를 광원으로 쓰기 때문에 긴 예열 시간 없이 즉각적으로 전원을 켜고 끌 수 있다. 엣지 블랜딩 기술로 여러 대의 프로젝터를 연결하여 초대형 디스플레이를 만들 수도 있다. 3D 재주도 있어서 최대 1920×1080 해상도의 3D 영상을 보여준다. 단, TDG-BT500A 3D 안경은 별매다. 자세한 제품 정보는 아래 블로그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처: 소니코리아 블로그, ps.sony.co.kr

글/ 테크G 최재영 jy@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