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쉴드 태블릿, 배터리 발화 위험으로 리콜 예정

shieldtablet

↑엔비디아 쉴드 태블릿과 쉴드 컨트롤러(사진 출처 : 엔비디아 웹사이트)

엔비디아는 지난 해 여름 두번째 쉴드 제품인 쉴드 태블릿을 출시했다. 그래픽 성능을 강화한 엔비디아 테그라 K1을 얹은 8인치 화면의 태블릿인 쉴드 태블릿은 고화질 모바일 게이밍과 스타일러스를 활용한 그리기 능력에 최적화한 태블릿이다. 하지만 쉴드 태블릿이 1년 만에 다시 뉴스의 주제로 떠오른 이유는 그리 좋은 것은 아니다. 쉴드 태블릿에 들어간 배터리 중 일부에서 발화 위험이 감지돼 쉴드 태블릿을 리콜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이라서다.

엔비디아는 7월 31일 보도자료에서 과열에 의한 배터리 발화 위험이 감지된 2014년 7월부터 2015년 7월까지 판매한 쉴드 태블릿의 교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직 발화되었다는 보고는 없지만, 위험이 감지된 이상 더 큰 사고를 미리 막고자 이번 리콜을 실시하는 것이라고 엔비디아 측은 설명했다. 다만 엔비디아는 미국에서 리콜 프로그램을 시작한 반면 우리나라는 현재 정부 기관과 리콜 관련 문제를 협의 중이고 결론을 내는 대로 절차를 발표할 것이라는 게 엔비디아 코리아의 공식 입장이다.

하지만 모든 쉴드 태블릿이 리콜 대상은 아니다. 리콜 기간에 들어간 제품이더라도 리콜 대상으로 확인하려면 몇 가지 절차를 따라야 한다. 먼저 쉴드 태블릿을 롤리팝으로 업그레이드한 뒤 상태 정보를 확인해 배터리 상태가 Y01로 표시되는 제품만 리콜 대상이다. 리콜 관련 제품 여부를 자세히 확인하려면 아래 링크를 확인하면 된다.

리콜 확인 방법 | 북미 엔비디아 리콜 센터

글/ 테크G 테크G뉴스팀 news@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