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블라인드, LG∙롯데 등 그룹 계열사 소통공간 ‘그룹사 라운지’ 오픈

'그룹 계열사 직원들과 블라인드에서 소통한다'

직장인 전용 SNS 블라인드(BLIND)를 서비스중인 팀블라인드는 같은 그룹사 직원들을 위해 기존 '라운지'에서 '그룹사 라운지' 서비스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블라인드는 같은 회사 동료나 비슷한 업종의 사람들 간 소통과 교류를 돕는 익명 서비스다. 2013년 12월 출시 후 현재 네이버, LG전자, SK텔레콤, 현대자동차, 대한항공, 롯데쇼핑, 아모레퍼시픽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 533곳에서 사용하고 있다.
 회사 내부 외에도 비슷한 업종의 사람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라운지'를 운영해 온 바 있는 블라인드는 최근 같은 그룹의 계열사들을 묶은 ‘그룹사 라운지’서비스로 확대했다. ‘그룹사 라운지’는 같은 그룹의 계열사에 속한 사람들끼리의 정보와 고충을 나누는 공간으로 현재까지 LG, 롯데, SK, CJ, 현대자동차, 포스코, GS, 한국전력, 신세계, 한화, 한진 10개 그룹사의 공간을 만들어둔 상태다.

팀블라인드 정영준 공동대표는 이번에 확장한 그룹사 라운지 서비스에 대해 “그룹사 라운지는 그룹의 계열사간 기업문화, 복지제도, 인사시스템 등 다양한 공통이슈가 있는 만큼, 기존 라운지와는 또 다른 소재들로 왕성한 소통이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블라인드는 업계 라운지, 그룹사 라운지, 스타트업 라운지 등 39개의 라운지를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링크드인',  '아마존' 등 외국 기업에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글로벌 확장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글/ VentureSquare 전아림 arim@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