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스마트폰 발열, PC용 방열판 하나로 잡는다?

1

↑소니 엑스페리아Z4 방열판 부착 모습(사진:가젯샷)

스냅드래곤 810을 쓴 스마트폰의 뜨거운 열을 잡기 위한 이용자들의 눈물 겨운 노력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명 은박지 테스트로 발열 잡기에 도전한 것에 이어 이번에는 PC용 방열판을 스마트폰에 붙인 뒤 나타난 결과가 인터넷에 공개된 것이다. 엑스페리아 엠버서더의 실험을 공개한 곳은 일본의 가젯샷(Gadget-shot). 이들은 엑스페리아Z4에 PC용 방열판을 붙여 4K 동영상 녹화 시간을 연장하는데 성공했다.

소니 엑스페리아Z4는 4K 동영상을 녹화할 수 있지만, 1분 남짓이면 촬영이 멈추는 문제를 안고 있다. 퀄컴 스냅드래곤 810의 과도한 발열과 효율적이지 못한 발열 설계 탓이다. 높은 해상도의 고화질 동영상을 담고 싶은 이용자라면 불만이 커질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이에 엑스페리아 엠버서더는 아마존에서 원화 1만원 안팎의 방열판을 사서 소니 엑스페리아Z4의 뒷면에 붙이는 테스트를 진행한 것이다.

2

↑방열판 부착 전후 비교(사진:가젯샷)

공개된 결과는 생각보다 놀랍다. 종전 4K 동영상 녹화 때 1분 9초 밖에 촬영을 못했던 반면 방열판을 붙인 뒤 2분 55초까지 촬영시간이 늘어났다. 가젯샷은 4K 동영상 녹화 성능의 향상과 더불어 게임을 할 때도 뒤판이 뜨거워지지 않아 편한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스마트폰의 성능을 최대한 끌어내는데 발열 설계가 얼마나 중요한지 일깨운 이 테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처 | 가젯샷

글/ 테크G 김남욱 liverex@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