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한국 게임, 차이나조이 통해 중국 공략 박차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 원장 송성각)이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차이나조이 2015 (ChinaJoy 2015)’ 기간 중 현지에서 한국기업 공동관을 운영하는 등 한국 게임의 중국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차이나조이 2015’ 기간인 7월 30일∼8월 1일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주형철)과 공동으로 한국공동관을 운영한다. 여기에는 엠게임, 소프톤 엔터테인먼트, 게임어스 등 35개 국내 강소 게임기업이 참가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참가기업들이 해외 바이어들과 상담할 수 있도록 사전 비즈매칭을 진행하고, 참가업체들의 상세한 정보를 담은 온·오프라인 디렉토리북을 지속적으로 배포했다. 현장에서의 원활한 상담을 위해 부스별로 중국어 통역 전담인원도 배치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한국공동관 운영과 함께 △게임문화홍보관 △게임문화 강연 △코스튬플레이 등이 펼쳐지는 ‘제7회 한중 게임문화축제’도 개최해 양국 간 게임산업 협력과 게임문화 교류도 도모한다. 

‘게임문화홍보관’에서는 바이어들이 이트라이브의 <라바익스트림>, 마상소프트의 <출조낚시왕> 등 20여 종의 모바일게임과 온라인게임을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다. 

7월 31일 상하이 돌셋(Dorsett) 호텔에서 열리는 ‘게임문화 강연’에서는 각국의 게임전문가들이 각각 연사로 나서 양국의 게임문화에 대한 이해를 확대하고 진출방안을 공유할 예정이다. 

‘게임문화 강연’ 전후 부대행사로 양국 주요 게임의 코스튬플레이와 양국 게임관련 협단체, 기업들 간의 교류를 위한 네트워킹 리셉션도 진행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송성각 원장은“최신 시장정보 제공, 사전 비즈매칭 진행 등 우리 참가기업들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준비했다”면서 “행사 후에도 참가업체들이 중국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차이나조이는 텐센트, 세기천성, 창유 등 중국 대표 게임기업들을 포함해 전 세계 30개국 700여 개의 기업이 참가하는 동북아 최대 규모의 게임박람회다. 13회째인 올해는 B2C 일반 전시관 25만 명, B2B 비즈니스 관련 업계 관계자 약 5만 명이 행사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