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영감을 주는 성능, 인피니티 Q70

인피니티의 기함은 본래 ‘Q’였다. 하지만 Q의 단종 이후 M이 기함 자리를 넘겨받았고, 달라진 이름은 Q70이다. Q70의 디자인은 남성적이다. 앞 펜더를 시작으로 근육질의 모습이 시선을 잡아끈다. 양쪽 헤드램프 사이에 자리한 그릴은 큼지막하다. 딱 봐도 브랜드의 기함임을 알아챌 수 있을 정도.

2

차를 볼 땐 가장 먼저 외부를 보게 된다. Q70은 유별나지도, 모나지도 않은 디자인이다. 시선을 확 잡아끌진 못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질리지 않을 모습이다. 이건 어느 브랜드의 기함을 보더라도 공통된 특징이다. LED 헤드램프와 면발광 타입의 LED 테일램프, 메시 타입의 더블 아치 그릴 등의 변화가 제법 근사해진 것도 특징이다.

3 copy
4

퍼포먼스만을 강조하던 인피니티는 옛말이다. 퍼포먼스를 기본으로 하되, 연료효율까지 신경 쓰기 시작했다. 국내 일본 브랜드 중 디젤 모델은 인피니티가 유일하다. 토요타는 하이브리드가 큰 무기다. 혼다는… 미안하다. Q70 역시 3.7ℓ 가솔린 엔진과 3ℓ 디젤 엔진으로 입맛대로 고를 수 있다. 가솔린 엔진에는 AWD 모델까지 준비된다.

5

Q70은 E세그먼트로 우리나라 수입차 시장에서도 가장 치열한 격전지다. BMW 5시리즈,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 아우디 A6와 경쟁해야 한다. 단순히 치열하다고 말하기가 무서울 정도로 엄청난 전쟁터다. 유럽 3사 모두 E세그먼트가 가장 많이 팔리기 때문에 한 대라도 더 팔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하는 시장이 바로 E세그먼트 시장이다.

6

실내는 정갈하다. 안락한 시트가 운전자를 반긴다. 시트에는 Bose 스피커 시스템까지 탑재돼 전 좌석에서 생생한 음질을 경험할 수 있다. 센터페시아의 버튼들도 직관적으로 되어있다. 디테일한 기능들은 상단 모니터를 통해 설정하면 된다.

7
8

승객들의 쾌적함을 위한 포레스트 에어 컨디셔닝 시스템이 눈길을 끈다. 기존 플라즈마 클러스터 이오나이저를 도입한 에어 컨디셔닝 시스템에서 한 단계 나아가 습도나 냄새로부터 승객들에게 쾌적함을 선사한다. 또한, 전 모델 쿨링 시트가 기본 적용돼 등에 땀이 차는 불쾌한 기분은 들지 않게 한다.

9

Q70은 워즈 오토가 선정한 ‘2010 Interior of the Year Awards’를 수상했다. 요트에서 영감을 얻은 센터콘솔 디자인과 독립된 공간을 제공하는 더블 웨이브 디자인 컨셉으로 운전석과 동승석은 충분한 실내 공간을 만들어 낸다. 또한, 일본의 장인이 수제작한 우드트림 및 대시보드는 한눈에 봐도 꽤나 고급스럽다.

10
11

2열 암레스트에는 오디오, 온도 조절, 시트 포지션 등을 조절할 수 있는 버튼들이 자리한다. 경쟁 모델에 비해 우월하다고 보이는 부분. 또한, 2열에 앉아 주행감을 느껴보면 확실히 경쟁 모델 대비 넓은 공간과 안락한 승차감이 느껴진다.

12

3.7ℓ 가솔린 엔진은 333마력의 최고 출력을 낸다. ℓ당 96마력을 내뿜는다. 가속 페달을 끝까지 밟으면 얼마 못가 페달에서 발을 떼야 할 만큼 순식간에 치고 나간다. 적어도 출력에  따른 스트레스는 전혀 없다. 엔진회전수를 올려도 절대 기분 나쁜 소리를 내지 않고 기분 좋은 엔진 회전 질감만이 느껴진다.

13

가속 페달을 깊게 밟아도 기분이 좋은 이유는 따로 있다.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 시스템으로 차량 실내로 들어오는 엔진 소음을 모니터링하여 도어에 장착된 4개의 스피커와 우퍼를 통해 소음을 상쇄시키는 음파를 내보낸다. 남는 건 기분 좋은 엔진 사운드 뿐이다.

14

드라이브 모드는 스탠다드, 스포츠, 에코, 스노우 총 4단계로 구성된다. 스포츠 모드의 경우 스로틀 반응이 제법 예민해지고, 변속 시점이 길어지기 때문에 적극적인 주행 환경을 만들어 낸다. 산길이 아닌 일반적인 도로에서 스피드를 원할 시에는 굳이 스포츠 모드는 필요 없다. 스탠다드 상태에서도 가속 페달의 밟는 양에 따라 언제든지 치고 나가기 때문이다.

15
16

운전이 재미있는 이유엔 변속기도 한몫한다. 7단 자동변속기는 직결감이 매우 좋다. 업-다운 시프트 모두 빠르게 진행된다. 특히, 다운 시프트시 레브 매칭까지 척척해내며 운전의 재미를 한껏 끌어올려 준다. 수동모드에서 레드존을 때려도 저절로 기어 단수를 올리는 배신은 하지 않는다. 철저히 운전자의 요구대로 움직인다. 퍼포먼스에서는 어느 것 하나도 놓치지 않으려는 모습이다.

17
18

엔진 회전수가 4000을 넘어서면 본성을 드러낸 사운드가 들려온다. 7500rpm까지 돌아가는 엔진은 당연히 고회전 엔진이다. 최고 출력이 7000rpm에서 나오기 때문에 Q70으로 화끈한 주행을 하려면 높은 회전수로 운행해야 제맛이다. 디젤 엔진보다 가솔린 엔진을 원하는 이들은 대부분 이런 주행 질감 때문에 가솔린 엔진을 선택할 것이다. 물론 정숙성과 진동 모두 가솔린 엔진에 완승이다.

19

요즘 수입차는 디젤 엔진이 대세긴 하지만, 가솔린 엔진의 수요도 꾸준하다. 특히, E세그먼트 이상의 모델들은 더욱 가솔린 엔진의 비중이 높아지게 마련이다. 물론 독일 3사의 고성능 가솔린 모델이 즐비하지만, 현실적으로 보면 그림의 떡인 경우가 대부분. Q70은 성능, 가격, 편의 장비를 봤을 때 현실적인 모델임은 틀림 없다.

글/ GEARBAX.COM 최재형 brake@gearbax.com

기어박스
기어박스

Latest posts by 기어박스 (see all)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