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푸조 308 & 308SW

과거엔 묵직한 대형 세단이 최고였다. 하지만 허세 섞인 자동차 편력도 이제 한 발짝 물러나는 분위기다. 대한민국 자동차 트렌드는 그렇게 변했고, 현재도 빠르게 진행 중이다. 굳이 고리타분한 얘기를 꺼낸 이유는 앞서 시승한 해치백과 웨건 때문이다. 둘은 해치백과 웨건 불모지에서 뚝심있게 자리를 지켰다. 그 과정은 순탄치 않았지만, 끊임없이 체질을 개선하고 두둑하게 라인업까지 늘렸다. 주인공은 바로 푸조 308이다.

1

푸조 308이 주목받은 건, 디젤 엔진 승용차가 인기를 누리면서 시작됐다. 이미 2008년, 307부터 디젤 엔진을 품었으니 사실 트렌드를 앞서가도 너무 앞섰다. 그 때는 디젤 승용차는 상상조차 하기 힘든 시절이며 해치백도 인기가 없었으니, 너무 앞서간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하지만 체질 개선은 계속됐다. 푸조의 HDi 엔진은 파워를 늘리고 MCP 변속기는 효율까지 잡아, 언제나 실연비 탑 랭커를 차지했으니까.

3

이제 308은 기술의 발전을 넘어 정제를 논하는 수준이다. 소음과 진동을 말끔히 잡아내고, 파워는 부드럽게 뻗어 나온다. MCP에서 6단 자동변속기의 변화도 그런 의미다. MCP가 다분히 유럽 스타일이라면, 현재의 6단 자동변속기는 글로벌 입맛에 꼭 맞춘 케이스다. 이는 수동 기어보다 자동 기어에 익숙한 우리도 격하게 공감하는 바이다.

1_2

308의 존재감은 탄탄한 라인업이 증명한다. 알뜰한 사양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접근하는 ‘308 1.6 BlueHDi 악티브’부터 넉넉한 파워와 광활한 트렁크를 가진 ‘308SW 2.0 BlueHDi 펠린’까지, 트림 모델을 합하면 모두 9종에 달한다. 다양한 입맛대로 고를 수 있으니 넉넉한 라인업은 소비자에게 나쁠 게 없다. 308과 308SW를 함께 시승한 이유도 마찬가지다. 같은 모델이지만, 다른 매력을 느껴보기 위함이랄까?

1_3

308 해치백은 1.6 BlueHDi 알뤼르 모델이다. 파워 보다 효율에 집중하고 편의 장비는 두루 갖춘, 흔히 말하는 가성비가 좋은 모델이자 현실적인 볼륨 모델이다. 우리는 작은 스티어링 휠을 휙휙 돌리면서 기분 좋은 출발에 나섰다. 시작부터 참 경쾌하다. 매우 간결한 콕핏에서 잘 조련된 종마처럼 쉽고 빠르게 반응한다.

6

부드러운 회전부터 야무진 파워까지, 1.6ℓ 엔진은 약점이 없다. 물론 두터운 토크감을 원한다면 고민 없이 2.0ℓ를 선택할 것. 하지만 도심을 누비기엔 1.6ℓ로 충분하며, 그래서 야무진 파워라고 표현했다. 변속기는 아이신제 EAT6를 탑재했다. 최근 DCT와 유체 클러치 기반의 자동변속기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한창이지만, 사실 둘의 간극은 점점 좁혀지고 있는 추세. 덕분에 308은 변속도 빠르고 직결감도 듀얼 클러치 변속기 못지않다.

1_5

1.6 BlueHDi가 투입되면서 스포츠 모드가 새롭게 등장한다. 팽팽한 가속 반응과 rpm을 올리는 변속 전략과 함께 새빨간 계기판과 굵직한 배기 사운드가 끼를 부린다. 물론 극적인 성능 변화는 아니다. 운전하는 동안 소소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감초 역할을 도맡는다.

1_6

함께 한 308SW는 파워 면에서 더 우월하다. 가속 페달 주문에 금방이라도 따라잡을 기세다. 2.0ℓ BlueHDi 엔진은 최고 출력 150마력, 37.8kg·m의 최대 토크로 스펙부터 우월하다. 어쩐지 엔진 사운드조차 두툼하니, 터프한 기운이 감지됐다. 속도를 높여도 스피드미터는 끈기 있게 상승세를 유지한다. 파워에 민감한 소비자는 애초에 2.0ℓ BlueHDi를 선택하고 볼 일이다.

1_7
[왼쪽 : 308 1.6 BlueHDi / 오른쪽 : 308SW 2.0 BlueHDi]

1_9

요즘엔 디젤 엔진의 특성보다 핸들링에서 브랜드 색깔이 두드러지기 마련이다. 그래서 파워보다 애착이 가는 건 푸조만의 주행 질감이다. 308해치백, 308SW 할 것 없이 경쾌한 핸들링을 선사한다. 스티어링 휠도 작기 때문에 야무지게 조련하는 손맛도 일품. 소소한 충격은 모두 흡수하고, 하중 이동에 보다 적극적인 모습은 푸조만의 차별화이자, 유럽산 해치백의 또 다른 해석이다.

1_8
[인테리어에서 둘의 차이는 가죽 시트 정도. 깔끔한 디자인과 마감 품질은 기본 이상이다.]

1_10

308SW의 백미는 트렁크를 열면서 절정에 달한다. 막상 트렁크를 열어보니 308 해치백이 초라해질 정도. 308 해치백이 젊고 합리적인 솔로의 자동차라면, 308SW는 자상한 가장의 믿음직한 애마가 된다. 한편 시원하게 뚫린 파노라마 문루프는 분위기 메이커다. 특히 기다란 308SW에서 효과는 더 극대화된다.

13

같은 이름을 달고, 뼈와 살을 나눴으니 일란성 쌍둥이로 봐도 좋겠지? 하지만 308 해치백과 308SW는 너무나도 다른 매력으로 우리에게 다가왔다. 한명은 솔로, 한명은 가장. 마침 2명의 자동차 에디터 역시 처지가 달랐으니, 우리의 선택은 각자의 취향대로 갈렸다. 어쨌든 확실한 건 두 사람 모두 ‘308’의 다른 매력에 푹 빠졌다는 사실이다.

글/ GEARBAX.COM gearbax 편집장 wasabi@gearbax.com

기어박스
기어박스

Latest posts by 기어박스 (see all)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