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가장이 원하는 현실적인 SUV, 볼보 XC60

요즘 볼보가 심상치 않다. 투박했던 디자인을 과감하게 개선해 나가면서 큰 호응을 얻었으며,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을 앞세워 스포티한 주행 성능과, 연료효율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오래 전부터 명성을 얻어온 ‘안전’과는 절대 타협하지 않으면서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2

전면 모습은 듬직한 느낌이다. 초기 XC60의 모습도 좋았지만, 조금 더 성숙하게 다듬었다. 하이라이트는 단연 뒷태. XC60은 초기 모델이나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지금도 섹시한 뒷태가 압권이다. 미등을 점등하면 얇은 한 줄기 불빛은 모두를 만족시킬만큼 아름답다.

3

볼보의 어느 모델을 봐도 실내는 심플하다. 트레이드 마크가 되어버린 사람 모형의 공조기 모드 버튼과 좌우 2개씩 원형 다이얼로 최대한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놨다. 보여지는 기능 이 외에도 디스플레이 모니터를 통해 세세한 부분까지 설정 가능하다.

4

볼보 모델을 타면서 항상 느끼는 점은 부드럽게 따라오는 안전벨트다. 시트에 착석 후 자연스럽게 안전벨트를 당기면 너무 쉽게 따라오는 안전벨트에 항상 놀라곤 한다. 또한, 앉는 순간 느끼게 되는 시트 착좌감은 장거리 주행에도 편안함을 보장해준다. 아이를 위한 부스터 시트는 유아용 카시트를 사용하기엔 성장한 아이들에게 최대한의 안전을 보장한다.

5

트렁크도 만족 스럽다. 레저 등 야외활동을 즐기는 이들에게도 부족하지 않을 공간이다. 요즘 SUV의 판매가 많은 것도 레저 활동을 중시 여기는 트렌드와 큰 관련이 있다.

6

XC60은 현재 한 개의 가솔린 모델과, 두 개의 디젤 엔진 모델이 판매되어 선택의 폭이 넓다. 금일 시승한 차량은 D4로 연료 효율이 좋고, 야무지게 주행 성능을  끌어올려 가장 잘 팔리는 모델이다. 특히,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은 환경을 배려하고 높은 출력 및 효율성, 드라이빙 재미까지 갖춘 다재다능한 엔진이다.

7

직렬 4기통 2.0ℓ 터보 디젤은 최고출력이 181마력이며, 최대토크는 40.8kg·m다. 체급을 생각하면 부족하지도 과하지도 않은 무난한 파워다. 조금 더 파워를 느끼고 싶다면 상위 트림인 D5(215마력 4륜)나 가솔린 모델인 T6(304마력 4륜)을 선택하면 된다.

8

매끄러운 초반 가속력이다. 결코 큰 소리를 내며 내달리는 차량이 아니다. 엔진회전수가 높아짐에 따라 들려오는 소리 역시 디젤 치고는 매우 부드럽다. 가속 페달을 깊게 밟으면 기대에 부응하듯 제법 잘 달려 나간다. 하지만 두터운 토크 덕에 가속페달을 굳이 깊게 밟지 않아도 원하는 만큼 달려준다.

9

4륜구동이 아니기에 와인딩에서 불리하게 느껴질 수 있겠지만, 전륜구동, 후륜구동, 4륜구동 모두 운전자가 어떻게 조련하는지에 따라 달라진다. D5도 운행해본 경험으로는 과격한 주행이 아닌 이상 큰 차이점은 느끼기 힘들다. 일상 주행에서는 D4로도 충분하다.

10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의 궁합은 매우 좋다. 특히, 시내 주행에서는 승차감이 가장 기억에 남을 정도로 편안하다. 듀얼클러치가 대세라고는 하지만, 시내주행에서는 일반 자동변속기가 확실히 좋다. 변속도 부드럽고 언제나 얌전하기 때문이다.

11

2.5톤이 넘는 무게지만, 가볍게 치고 나간다. 가장 큰 장점은 디젤 엔진이지만, 매끄러운 엔진 회전과 승차감이라고 느껴진다. 가족을 태우고 다니는 이들에게는 큰 안정감을 가져다주는 XC60이다. 고속 안정감 역시 SUV치고는 매우 만족스럽다.

12

패들 시프트도 장착된다. 8단 자동변속기는 단수가 많기 때문에 기어비가 촘촘하다. 그렇기 때문에 변속이 자주 일어난다. 물론 드라이브 모드에서는 알아서 척척하지만, 수동 모드에서는 촘촘한 기어비로 인해 패들을 자주 사용하게 된다. 과격한 운행은 아니더라도 제법 기분은 낼 수 있다.

13

시티 세이프티는 볼보의 자랑이다. 최고 50km/h의 속도까지 작동하는 레이저 기반 기술은 전방의 차량이 서행중이거나 정차 중이면 이를 감지해 차량을 세울 준비에 들어간다.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지 않으면 브레이크를 작동시켜 차량을 세우거나 충격을 완화해주는 장비다.

14

시티 세이프티를 기본으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및 큐 어시스트, 충동 결고 및 오토 브레이크, 보행자 및 자전거 감지 시스템, 차선 이탈 경고, 후측면 차량 경고 시스템,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 등 말만 들어도 사고가 절대 나지 않을 것 같은 장비다.

15

볼보는 과거 투박한 디자인에 안전만을 고집하는 브랜드였다. 하지만 지금은 예전 볼보의 모습은 찾기 힘들다. 현재도 변하고 있고, 앞으로도 많이 변할 것이다. 안전은 가장 기본으로 둔 채, 디자인 연료효율까지 어느 것 하나라도 놓치지 않으려는 모습이다.

글/ GEARBAX.COM brake brake@gearbax.com

기어박스
기어박스

Latest posts by 기어박스 (see all)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