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미래창조과학부, 한국 대표 스타트업 제2기 ‘K-Global 300’ 발표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12월 30일, 성장 잠재력이 높은 ICT 분야 유망 창업·벤처기업 300개를 제2기 ‘K-Global 300’으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기업선정은 ICT 창업·벤처의 효율적 지원을 위해 수립한 ‘ICT 창업·벤처 정책 통합·연계방안’에 따른 것으로, 글로벌 진출 가능성과 성장 잠재력을 갖춘 유망 ICT 창업·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선택과 집중” 원칙에 따라 미래부의 정책지원 역량을 결집하여 지원하기 위해 선정하였으며, ’15년에 선정된 제1기 ‘K-Global 300’의 경우, 올해 상반기 동안 투자유치 1,009억 원, 매출 975억 등 가시적 성과를 창출한 바 있다.

제2기 ‘K-Global 300’을 선정하기 위해 ICT 창업·벤처 지원사업(이하, ‘K-Global 프로젝트’)을 담당하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 K-ICT 본투글로벌센터, 청년기업가정신재단,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정보화진흥원, 방송통신전파진흥원, 인터넷진흥원, 데이터베이스진흥원 등 8개 미래부 지원기관의 지원 경험 및 민간 전문가의 전문성을 활용하여 기업 발굴 및 평가를 진행하였다.

2014~2016년간 ‘K-Global 프로젝트’를 지원받은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고용창출, 해외진출 실적 등의 기업역량과 기업의 유망성 평가·검증을 통해 200개 기업을 선정하고,

지역별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추천한 기업을 대상으로 평가·검증을 거쳐 100개 기업을 선정함으로써, 지역 소재 유망 창업․벤처기업이 보다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선정된 창업·벤처기업은 대전, 대구, 부산 등 비수도권 기업이 22%를 차지하고 있으며, 국내·외 창업공모전 수상 및 투자유치 등을 받은 기업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

K-Global 300에 선정된 기업에게는 개별 기업의 수요를 바탕으로 입주 공간, R&D, 해외 IR, 컨설팅, 자금 등 창업․벤처기업의 성장에 필요한 다양한 정부 창업 지원사업 선정 시 우대하는 한편,

해외진출 희망기업에게는 ‘K-Global@’해외로드쇼 등을 통해 현지시장 정보공유, 투자자와의 만남기회 주선 등 기업의 니즈를 반영하여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 지원할 예정이다.

미래부 정완용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저성장 기조에 직면한 우리 경제가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기술력과 사업성을 갖춘 창업·벤처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번에 선정된 제2기 ‘K-Global 300’기업의 비즈니스 활동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고, 나아가 글로벌 진출, 대규모 투자유치 등의 성공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선정된 300개의 기업은 홈페이지, 혹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VentureSquare 김상오 shougo@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