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Age of Startup] 이넘컷, 이미지 커팅 ‘누끼’ 10초 만에 딴다

그래픽 디자이너에게 이미지커팅, 일명 누끼라고 불리는 작업은 일이 아니라 노동이다. 누끼는 포토샵으로 이미지의 가장자리 부위를 일일이 클릭해 원하는 부분만 잘라내는 일이라 숙련된 디자이너에게도 매우 귀찮은 일이다.

이 노동의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서비스가 나왔다. 몇 번의 클릭만으로 10초 안에 누끼를 딸 수 있는 이넘넷(enumnet)의 ‘이넘컷‘ (enumcut) 서비스다. 이넘넷은 문서뷰어 솔루션 사이냅소프트에서 10년 이상 함께 일해온 최승혁 대표, 이성연 이사, 이재영 차장 3명의 엔지니어 출신 코파운더가 2014년 10월에 설립한 회사다.

8z2b6370

최승혁 대표

회사에서 주로 타 기업을 위해 개발을 하던 이들은 주체적으로 일하고 싶은 마음에 창업을 결심한다. 그리고 3명 모두 관심을 갖고 있던 이미지 관련 서비스에 도전하기로 한다. 그 중에서도 ‘이미지 커팅’ 기술에 특히 중점을 둔 이유는 기본을 잘해야 다른 사업으로 확장하기 쉽다는 생각 때문이다.

오피스를 만들려면 문서의 근간이 되는 텍스트를 잘 알아야 하듯 이미지 검색, 이미지 편집, 이미지 합성 등 여러 이미지 관련 서비스로 확장하려면 이미지를 자르는 기술이 기본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넘컷은 없애버릴 백그라운드 부분은 빨간색으로, 원하는 이미지는 파란색으로 구분해 선택한 후 컷 버튼을 누르면 필요한 이미지만 잘려 나온다. 사진에 놓인 대상의 형태와 구도에 따라 선택해야 할 영역이 달라지지만, 어떤 이미지든 사용자는 없앨 곳과 남길 곳만 선택하면 된다는 개념은 변하지 않는다. 현재 베타버전에서는 10초 안에 사진 1장의 이미지 커팅이 가능한데 내년에는 사용자 편의성을 위해 1~2초로 작업시간을 단축시킬 계획이다.

enum

사실 이넘컷의 서비스와 비슷하게 이미지 커팅을 해주는 서비스들은 모바일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퀄리티가 낮아 잘라낸 이미지와 다른 이미지를 합성해 상업적으로 이용하긴 불가능하다. 이넘컷은 상업적으로도 이용할 수 있을 만한 퀄리티는 물론 쉽고, 빠른 커팅 기술을 가진 것이 강점이다. 그래서 이넘컷의 첫번째 타깃은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는 개인 사업자 및 이미지커팅 작업을 자주 하는그래픽 디자이너다. 이들을 기반으로 고객을 확보한 후 차츰 B2B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400여 명의 사용자가 이넘컷의 클로즈베타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왜 정식 서비스를 빨리 출시하지 않느냐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우리 서비스가 글로벌에서도 가능할 수 있다는 것도 이번 실리콘밸리에 다녀오고 알았구요. 서비스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죠.

최승혁 대표는 지난 9월 해외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스타트업 노매드에 참여해 여러 글로벌 멘토들로부터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았다.

이넘컷 서비스는 올 12월 정식 오픈된다. 내년 상반기에는 이미지 크기 자동 조절 및 필터링 기능을 추가하고 하반기쯤 이미지 인식 기술을 사용해 색칠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자를 곳과 남길 곳을 인식 할 수 있게 만들 예정이다.

이넘(enum)은 개발용어인데요. 관련있는 기술을 다 묶어서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겠다는 저희 목표가 담겨있어요. 앞으로 이넘컷을 넘어 이넘서치, 이넘포토 등 이넘 시리즈를 계속 선보일 예정입니다.

글/ VentureSquare 주승호 choos3@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