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미소, 美 실리콘밸리로부터 31억 시드 투자 유치  

가사도우미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기업 미소가 국내외 벤처캐피털 및 엔젤투자자들로부터 31억원 규모의 시드 라운드 투자를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miso

지난 해 8월에 출시된 미소는 홈 클리닝 서비스로 웹사이트와 스마트폰 어플을 통해 간편하게 예약할 수 있다. 미소는 2016년 여름와이컴비네이터(Y Combinator)에 한국 3번째 회사로 참여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와이컴비네이터는 에어비앤비(Airbnb), 드랍박스(Dropbox), 미미박스(Memebox) 등에 투자한 미국 최대 벤처투자사이다.

이번 31억원 투자에는 와이컴비네이터 (Y Combinator), 애드벤처(AddVenture), 펀더스클럽(FundersClub), 사제 파트너스(Sazze Partners), 스트롱벤처스(Strong Ventures), 프라이머(Primer) 등 글로벌 투자사들이 참여했다.

또 와이컴비네이터의 파트너 제프 랄스톤(Geoff Ralston)은 미소의 성장성을 보고 개별적으로 엔젤 투자를 진행했다. 제프 랄스톤은 “미소는 이미 시장에서 성장궤도에 진입했다”며 투자 이유를 밝혔다.

그 이외에도 이니시스를 창업한 프라이머(Primer)의 권도균(Douglas Guen) 대표, 스톰8(Storm8)의 CEO 페리 탐(Perry Tam), 미노 게임즈(Mino Games)의CEO 조쉬 버클리(Josh Buckley)도 엔젤투자자로서 이번 투자에 참여했다.

빅터 칭 미소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개선된 기술도입은 물론, 다양한 홈 클리닝 서비스를 개발하여, 한층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