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GSC 2016:FALL] 스타트업에게 네트워킹은 숙명.

8z2b7035

글로벌 스타트업 컨퍼런스 2016 : 가을, 키노트 마지막 세션은 LH2 벤처스 ‘키리(Khee Lee)’의 시간으로 이어졌다. ‘What Silicon Valley Can Learn From Seoul’을 주제로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우리가 무엇을 배울 수 있을지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키리’는 LH2 벤처스의 투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2005년 구글에 입사하여 인터넷 환경의 혁신을 가장 앞에서 경험한 바 있다. 키리는 “입사 당시 3천 명 정도였던 직원이 회사를 나올 때 2만 명을 넘어섰다”며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변화하는 웹 환경 속에서 한국의 스타트업이 취해야 할 몇 가지 자세에 대해 이야기를 이어갔다. 키리는 “한국의 스타트업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며, 그 이유에 대해 ‘빠르게 성장하는 한국의 모바일 환경과 빠른 인터넷 인프라가 그 이유’라며 한국 스타트업의 가능성을 강조했다.

국내 많은 스타트업이 미국 진출을 희망한다. 더 나은 환경과 스타트업 인프라 속에서 기업을 성장시키고 싶기 때문이다. 이에 키리는 “미국, 특히 뉴욕의 환경은 한국의 환경과 크게 다르지 않다”면서도 “M&A 시장의 규모나 신규 상장률은 크게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이런 문제에 대해 “실리콘밸리의 경우 이런 문제를 네트워킹을 통해 해결한다”며 ‘다른 기업, 투자자, 멘토 등과의 커넥션, 즉 네트워크를 중요시하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키리는 한국 스타트업이 성공할 수 있는 포인트로 ‘멘토십과 투자자, 초기 멤버와 영감, 마지막으로 창업가까지 5가지 포인트를 유념하는 것이 중요’하는 말로 발표를 마쳤다.

글/ VentureSquare 김상오 shougo@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