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메쉬코리아, 싱가포르 식료품 배송 기업에 ‘부릉엔진’ 공급

IT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는 싱가포르 어니스트비(Honestbee)와 자사의 부릉엔진(VROONG Engine)을 공급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메쉬코리아의 부릉엔진은 메쉬코리아가 고객사의 물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독자적으로 개발한 ‘자동배차솔루션’이다. 배송기사와 상점의 위치, 차량의 적재용량, 배송경로와 시간, 교통정보, 고객이 원하는 도착시간 등 다양한 변수들을 실시간으로 분석, 예측해 최적화된 배차를 진행한다.

특히 패턴 마이닝, 플러그인 방식을 통해 수시로 변동하는 상황에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며 일반적인 엔진에 비해 초기투자비용이 없고 기존 시스템과의 연동도 용이하다는 강점이 있다.

메쉬코리아가 자체 개발한 자동배차솔루션 ‘부릉엔진’이 싱가포르 온라인 식료품 판매 및 배송서비스 기업 ‘어니스트비’에 공급된다.

이번에 부릉엔진을 도입하게 된 ‘어니스트비’는 지난해 설립된 싱가포르의 온라인 식료품 판매 및 배송서비스 기업이다. 자체적으로 보유한 프리랜서들을 활용해 주문을 받아 배달을 맡겨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배송이 가능한 방식을 취하고 있다.

어니스트비는 지난해 실리콘밸리 투자사 포메이션8(Formation 8)으로부터 1,500만 달러(한화 약 170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이 투자를 계기로 현재 홍콩과 일본 그리고 대만 시장에 진출한 상태다.

메쉬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어니스트비에서 자사 부릉엔진의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특히 원하는 변수들을 적용해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어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이 가능한 유연성을 높이 평가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는 “이번 계약은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의미가 있다”며 “부릉엔진의 우수한 기술력을 싱가포르에서 인정받게 된 만큼 국내의 우수한 IT 기술력을 글로벌 시장에 알리는 데 앞장서는 한국을 대표하는 IT 물류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