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네이버 데이터랩, BC 카드와 ‘카드결제 데이터’ 정보 제공

네이버는 중소사업자들이 다양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자신의 사업에 대해 보다 확대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도록, BC카드가 보유한 카드결제 데이터를 빅데이터 포털 ‘데이터랩(DataLab)’에 융합했다고 밝혔다.

네이버가 보유한 방대한 검색 클릭 데이터가 고객들의 구매 행동을 예측하는 데 유용하다면, 소비패턴을 집계한 BC카드의 카드결제 데이터는 고객들의 실제 구매 여부를 파악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즉, 데이터랩 사용자는 서로 다른 두 종류의 데이터를 보다 쉽게 활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자신의 사업과 고객에 대해 한층 확대된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게 된 셈이다.

특히, 이번 사례는 네이버가 보유한 검색 클릭 데이터를 민간 사업자가 보유한 데이터와 융합한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네이버 측은 이번 BC카드와의 협력을 계기로 더 다양한 민간 데이터와 융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BC카드는 특정인을 확인할 수 없는 비식별 정보의 형태로 네이버 데이터랩에 카드결제 데이터를 제공한다. 먼저 이용자들은 데이터랩에 신설된 ‘카드사용통계’ 기능을 통해 최근 13개월간 특정 지역에서의 카드결제 횟수 또는 결제금액이 높은 업종을 월 단위로 확인할 수 있다. 상세필터를 활용하면 업종별 연령별 성별로 세분화한 데이터도 확인 가능하다. 하단의 맞춤형 트렌드 도구에서는 특정 업종이나 지역을 기준으로, 카드결제규모를 월별로 비교할 수 있는 통계 그래프도 제공된다.

데이터랩 사용자들은 ‘지역별 관심도’와 ‘카드사용통계’를 연계해, 지난 1년간 특정 지역이나 업종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도와 실제 결제 규모가 어떻게 변해왔는지 유추할 수 있다. 또, 창업을 위해 고객들의 실제 관심도에 비해 결제 규모가 상대적으로 높은 지역을 찾는 데에도 활용 가능하다. ‘지역별 관심도’는 네이버의 지도 지역 정보에 대한 클릭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용자들의 관심도를 통계화해 보여주는 기능이다.

특히 국내에서 신용 체크가드의 이용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두 가지 데이터를 융합할 때 나타나는 신뢰성은 지속적으로 높아질 전망이다.[i]네이버와 BC카드는 이용자들의 실제 사용성을 지속적으로 확인하며 두 데이터간의 연계성을 높일 방안을 고민해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데이터랩은 클릭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용자들의 업종별 지역별 관심도를 통계로 제공하는 ‘지역별 관심도’의 서비스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처음 선보인 ‘지역별 관심도’는 강원도 지역을 대상으로 먼저 통계 데이터를 제공해왔다.

집계 범위가 전국으로 확대된 만큼, 전국의 모든 중소사업자들이 자신이 위치한 지역 또는 업종에 대한 이용자들의 관심도를 확인할 수 있는 길이 열려 더욱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이전에는 주로 서울 강남구를 중심으로 높았던 ‘인테리어’ 업종의 관심도가 올 여름부터는 은평구와 서대문구 등을 중심으로 서서히 옮겨오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방식이다.

사업자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높아지는 네이버의 검색 클릭 데이터와 BC카드의 카드결제 데이터 간의 시너지를 통해, 고객들의 패턴을 보다 정교하고 일목요연하게 조망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네이버 윤영찬 부사장은 “데이터랩은 사용자들에게 단순히 방대한 데이터를 제공하기보다 데이터가 가지는 ‘융합’과 ‘확산’의 가치를 사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며 “향후 다양한 민간 공공 분야의 데이터와 융합을 이어나가는 한편, 이를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로 확대하며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컨설팅 서비스’로 발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