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G20 정상회담 이후 중국의 변화

지난 9월 4일과 5일 양일간,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주요 20개국(이하 G20) 정상회담이 개최되었다. 정상회담은 글로벌 경기 회복을 위해 신성장 동력을 찾고 세계 경제에 활력을 더하는 것이 큰 목적이다.

올해 G20 정상 회의는 중국의 압도적인 경제력을 과시하는 자리로서 주목을 받았으며, 중국 내 여러 가지 사정이 변화할 것으로 예상되었다. 이에 벤처스퀘어는 르호봇비즈니스인큐베이터 글로벌 사업본부를 통해 G20 이후 중국의 변화 포인트를 리포트한다.

개인

  • 지금까지 중국에서는 배경, 학력, 자원, 인맥, 재력을 중요하게 생각했으며, 앞으로는 지식, 혁신, 독립, 개성, 이상 등의 포인트를 말하게 될 것이다.
  • 지금까지는 외부에서 기회와 방법, 관계를 찾았지만, 이제는 중국 내부에서 호기심, 열정, 꿈이 있으면 성공할 수 있다. (중국이 이제 선진국이라는 전제)
  • 지금도 중국에는 프리랜서가 많이 등장하고 있다. 기존의 기업과 직원의 종속관계를 넘어 플랫폼과 프리랜서의 경제 구조가 강화될 것이다.
  • 장인, 프로그래머, 설계사, 작가, 미술가 등의 사회적 지위 상승
  • 인터넷과 빅데이터의 영향으로 개인의 신용은 더욱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다.
  • 사회 구성원 간에 꽌시보다 규칙과 협조가 중요
  • 모든 개인이 자신만의 상품을 가질 수 있고, 아이디어부터 주문과 생산까지 직접 처리하며 경제활동을 펼칠 수 있을 것이다.

기업

  • 전통산업에서 인터넷 기반 사업으로 발전한 중국은 앞으로 지식 과학 기술 산업의 국가로 거듭날 것이다.
  • 플랫폼 기업이 가장 큰 주목을 받을 것. 서비스 산업은 2등, 제품 생산이 3등으로 인식된다. 미래의 모든 기업, 회사, 조직은 플랫폼화 할 것이다.
  • 기존 일류 기업은 산업 표준에 집중했지만, 앞으로는 자신들만의 서비스를 만드는 데 집중할 것이다.
  • 직원을 고용하는 개념에서 동업하는 개념으로 변화
  • 중국 전자상업은 다음과 같이 변화한다. B2B – B2C – C2C – C2B – C2F, 소비자가 직접 기획하고 대량 생산까지 담당하게 될 것이다.
  • 미디어는 전통적 미디어에서 버티컬 미디어, 개인 미디어를 통해 정보 교류의 장소로 진화할 것이다.
  • 기존 생산자 – 중간유통 – 소비자로 이뤄진 산업의 과정이 소비자 – 설계자 – 생산자로 변화할 것이다.

국가

  • 중국의 성장은 최초 국가의 개혁과 개방으로 시작되었지만, 시장이 그 성장을 주도하고 있고, 앞으로는 소비자들의 요구가 그 방향을 좌우할 것이다.
  • 물질이 우선되는 사회에서 사람(인재)이 근본이 되는 사회로 변화할 것이다.
  • 중국은 북경의 권력 컨트롤 + 상해의 금융 + 심천의 지식과학기술 + 항저우의 전자상거래서비스를 중심으로 성장할 것이다.
  • 중국의 구역 협동 발전을 위해 중국 경제의 중심이 남쪽으로 이동할 것이다. 남쪽 지역은 공업과 상업, 북쪽은 노동력과 자원을 담당한다.
  • 중국의 사유재산 개념은 더욱 강화된다. 분배는 더욱 합리적으로 변화한다. 정부 주도하에 진행되던 재분배가 조금 더 공평하고, 공개적인 가치를 통해
  • 경제의 핵심은 혁신, 정치의 핵심은 밸런스다.
  • 경제와 문화는 관련이 높다. 경기 침제 시기는 문화의 르네상스다. 이는 경제를 더욱 단단하게 만드는 시기로, 문화의 발전은 결국 경제 발전의 계기가 될 것이다.
  • 중국은 공룡 IT 기업에 집중할 것이다. 그 회사의 뼈대는 인민이고, CEO는 정부이며, 직원들은 공무원이 될 것이다.

원문 : 링크
역자 : 르호봇 임형재 대리

 

글/ VentureSquare 김상오 shougo@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