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짐좀, 경쟁 스타트업 ‘맡아줘 박선생’ 인수

발렛 스토리지 서비스 스타트업 ‘짐좀’이 동일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인 ‘맡아줘 박선생’을 인수했다.

짐보관 서비스에 O2O개념을 더한 ‘발렛 스토리지 서비스’는 각종 생활 속 짐으로 고심하는 고객이 온라인으로 서비스를 접수하면, 업체가 직접 고객을 방문해 물품의 수거, 보관, 배송까지 책임지는 원스톱 서비스이다.

지난 9월 1일 이루어진 인수를 통해 ‘짐좀’은 마케팅, ‘개별 짐 보험’을 바탕으로 한 보안시스템 등 기존에 가진 장점에 ‘맡아줘 박선생’이 2년 간 쌓아온 물류 및 서비스 노하우를 더하여 서비스의 양과 질을 정비할 예정이다.

짐좀이 유사 서비스 맡아줘 박선생을 인수했다.

짐좀의 주요 고객은 주거 공간 내 여유가 부족한 1인 가구로, 통계청에 따르면 90년대 이후 꾸준히 증가해온 국내 1인가구는 지난해 500만 가구를 넘어섰고, 서울시도 100만 가구를 바로 눈 앞두고 있다. 이에 짐보관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 역시 서울, 경기지역을 중심으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성장에 대한 기대와 경쟁 심화에 의한 위협이 동시에 존재하는 시점에서 행해진 ‘짐좀’의 ‘맡아줘 박선생’ 인수는 짐보관 서비스 시장 내의 경쟁 업체가 더 좋은 서비스를 위해 통합되는 첫 사례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두 업체가 타겟과 서비스의 특징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구현했던 도어투도어 서비스, 도심 내 짐보관 서비스 등의 고객 친화적 사업모델이 인수로 더욱 강화되어 짐좀을 찾는 소비자들이 더욱 많아질 예정이다.

짐좀의 이성용 대표는 “이번 인수로 많은 시너지를 얻었다. 특히 기존 고객들의 호평을 받았던 ‘도심 속 짐 보관’이 주는 편의성이 강화된 점이 가장 만족스럽다. 이러한 플러스요인들을 바탕으로 향후 국내 최고의 발렛 스토리지 서비스로 도약, 더 많은 고객들이 짐으로 인한 스트레스에서 해방되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글/ VentureSquare 김상오 shougo@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