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일본에서 만난 한국에 없는 스타트업 8곳

9월 2일, 도쿄 에비스의 스바루빌딩에서 도쿄 라이징 엑스포 2016이 개최되었다.

지난 2일, 일본 도쿄에서 사이버에이전트벤처스가 주최한 도쿄 라이징 엑스포 2016이 개최되었다. 지난봄 벤처스퀘어의 GSC를 통해 선발된 스타트업, 우먼스톡과 스튜디오 씨드가 한국 대표로 참여한 가운데, 벤처스퀘어도 한국 대표 스타트업 미디어로서 자리를 함께했다.

스타트업에 맞게 캐쥬얼한 분위기 속에서 행사가 시작되었다

당일 행사에는 B2B, IoT, ToC와 핀테크까지 4개 분야 15개 스타트업이 출전했으며, 각각 지역 예선을 통과한 검증된 스타트업이 소개되었다. 다소 폐쇄된 시장으로 알려진 일본은 그 특색에 맞게 독특한 스타트업도 눈에 띄었는데, 한국과는 사뭇 다른 일본 스타트업 몇 곳을 소개하고자 한다.

비자스코(ビザスク)

결혼과 육아, 그리고 이혼을 경험하며 창업을 결심했다는 하시바 대표

비자스코는 개인이 상담이나 컨설팅을 주고받을 수 있는 컨설팅 중계 플랫폼이다. 자신이 가진 기술이나 경력을 통해 비즈니스 컨설팅을 진행하는데 직접 만나거나 전화로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우선 웹상에서 무료로 매칭이 이뤄지고, 실제 자세한 상담을 원할 경우 요금이 부과되는 방식이다. 1시간 단위로 요금을 치른다. 상담 퀄리티가 걱정일 수 있는데 환급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환불 사례는 1건에 불과하다고 한다.

대표 하시바 에이코는 개인 컨설팅 시장을 약 8,200억 원 정도로 보고 있으며, 수도권의 풍부한 인재풀에 컨설팅을 받고 싶은 지방 기업에 컨설팅을 매칭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해외 기업의 일본 진출, 혹은 일본 기업의 해외 진출 컨설팅에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서비스 전개를 준비하고 있으며, 현재 약 2만 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TCSI

TCSI는 모든 데이터는 해킹당할 것이라는 가정 하에 파세리를 만들었다.

어차피 세상에 완벽한 보안은 없다는 것이 대표 타쿠치 요시카의 생각이다. 아무리 복잡한 암호화를 하더라도 비용만 높아질 뿐, 해킹 가능성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이다. 보안서비스 파세리(PASERI)는 세상의 모든 정보는 유출된다는 가정하에 만들어진 보안 솔루션이다.

파세리는 일종의 데이터 분산식 보안 서비스다. 데이터를 잘게 쪼개 각각의 데이터 조각을 무의미화 시킨다는 것이다. 쪼개진 데이터는 서로 다른 곳에 보관하여 특정 서비스가 해킹당해도 데이터를 잃어버릴 가능성을 물리적으로 차단한다.

쪼개진 데이터는 PC, 스마트폰, USB 메모리, 클라우드 서비스 등 나눠 보관할 수 있어 보관을 위한 비용을 현저히 줄일 수 있다. 현재 최대 16조각까지 나눠 보관할 수 있다고 한다.

원팀(OneTeam)

원팀 사사키 아키라 대표

상대적으로 익숙한 모델이다. 기업용 커뮤니티 서비스로 협업툴에 가깝다. 국내에도 콜라비 등 유사한 솔루션이 서비스되고 있다. 원팀의 경우 채팅과 회의록 공유, 결제는 물론, PPT 파일을 솔루션 내에서 바로 확인하고, 공유자와 채팅 등을 통해 의견을 교환할 수 있다는 점이 특별하다. 마치 슬라이드쉐어 서비스가 포함된 느낌이다.

일본어와 영어로 서비스되고 있다.

자택근무를 기반으로 삼은 기업이나, 지방 지사와 본사의 협업이 필요한 기업, 해외 지사 근무가 잦은 기업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전개하고 있다고 한다.

티비전 인사이트(TVISION INSIGHTS)

티비전 인사이트 군야 야스히로 대표

인체 인식 기술을 통한 TV 시청 확인 솔루션이다. 시청률 조사기라 생각하면 간단한데, TV 앞에 누군가 있다는 정도만 인식하는 수준을 넘어 개개인의 TV 시청 상황을 정확히 추적한다.

실제 영상은 전혀 기록되지 않으며 0과 1 데이터로만 보존된다.

대표 군야 야스히로에 따르면, TV 앞에 있는가, 누가 있는가, 실제로 TV를 보고 있는가, 스마트폰에 눈을 돌렸는지 등의 다양한 정보를 획득할 수 있으며, 모든 영상은 저장되지 않고, 실제 행동 패턴만 기록하기 때문에 개인정보 보호에도 문제가 없다고 한다.

일본 내 광고주를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반응도 무척 좋은 편이라고 한다. 대부분 서비스는 도쿄에 집중되어 있다. 도쿄의 광고 시장이 매력적이기 때문이란다.

집중되어 있는 도쿄 광고 시장 규모는 약 12조 원 수준이라고 한다.

광고 시장은 미국이 단연 1위지만, 전지역으로 분배되어 있다고 한다. 반면 일본은 도쿄에만 90% 이상이 집중되어 있어 자금규모는 가장 크다는 것이 군야 대표의 설명이다. 현재 일본 도쿄의 광고 시장 규모는 약 12조 원 수준이다.

하코부(Hacobu)

하코부 사사키 타로 대표

물류관리 솔루션이다. 대표 사사키 타로에 따르면 일본 내 운송트럭들인 대부분 짐칸의 절반 정도가 비어있는 상태라고 한다. 운전수도 나날이 줄고, 운송비는 높아지는 상황이라 50%의 공간 낭비를 해결하기 위해 하코부를 시작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물류 관리 시스템은 현재도 많이 쓰이고 있지만, 300~500만 원 수준의 셋톱박스 가격을 40만 원 수준으로 낮추고, 스마트폰은 물론 크리우드 시스템을 통한 운송 정보 확인도 가능하다. 또한, 수기로 기업하던 운송 일지도 자동화하여 인건비를 포함한 물류비용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 하코부의 목적이다.

스카이디스크(スカイディスク)

스카이디스크 하시모토 대표

IoT 센서 키트 ‘스카이 로거’와 분석 솔루션 ‘스카이 애널리스트’를 서비스하는 스타트업이다. 뭔가 측정하고 싶은데 어떤 센서를 사야 할지 모르거나, 찾더라도 가격이 부담스러운 경우가 많은데, 스카이 로거를 이용하면 간단히 해결할 수 있다고 한다.

온도, 가속도 등 총 14개 센서를 하나로 합쳐져 있고, 분야에 따라 각각 다른 센서를 적용할 수 있다. 센서를 통해 얻은 데이터는 인공지능 솔루션 스카이 로거를 통해 분석할 수 있다. 현재 물류와 식품 보존 기업을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국내에서 쿠도이노를 소개한 킬도스랩 등과 유사한 스타트업이다.

윙클(ウィンクル)

윙클 타케치 미노리 대표

행사 당일 단연 최고의 인기를 보여준 스타트업으로 홀로그램 비서(?) 디바이이스 ‘게이트박스’를 선보인 스타트업이다. 대표 타케치 미노리 스스로가 “2차원 세계를 3차원으로 불러오는 것이 목표”라고 밝힐 정도로 오타쿠를 자부한다.

타케치 대표가 에코, 페퍼가 있지만, 정말 이들과 함께 살고 싶냐고 묻고 있다.

아마존의 ‘에코’, 소프트뱅크의 ‘페퍼’, 최근 SK가 선보인 ‘누구’ 등 홈 컨트롤은 물론, 인터넷 환경을 통한 일정 관리나 날씨 알림 등의 기능은 유사한데, 작은 박스 안에 귀여운 캐릭터가 홀로그램으로 나타난다는 점이 가장 큰 차이점이다. 게다가 전용 앱을 통해 캐릭터에게 밥을 주거나 옷을 갈아입히는 등 친근한 커뮤니케이션을 펼칠 수 있다.

게이트박스는 현재 하츠네 미쿠를 캐릭터로 이용하며, 추후 남성 캐릭터를 포함해 늘려나갈 계획이다.

타케치 대표는 “IoT도 좋지만 윙클은 세상의 고독한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라 밝혔다. 올해 초호 한정판을 판매할 계획으로, 한국에도 상당히 많은 구매 희망자가 있다는 후문이다.

웰스나비(ウェルスナビ)

웰스나비 시바야마 타즈히로 대표

일본에서 ‘나비’는 내비게이션을 말한다. 웰스나비는 자산운영을 안내하는 솔류션이다. 도쿄 라이징 엑스포 2016 그랑프리를 수상한 팀으로 시바야마 타즈히로 대표의 이력이 매우 대단한 스타트업이다. (현지에서도 먼치킨, 혹은 치트키로 불렸을 정도다.)

시바야마 대표는 동경대 법대와 미국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한 뒤, 프랑스 최고 명문 인시아드(INSEAD)에서 MBA 과정을 밟았다. 뉴욕에서 국제 변호사 생활을 하다 일본 재무성에서 9년간 예산, 세금 정책, 금융 등을 담당하다 독립하여 스타트업 웰스나비를 세웠다고 한다.

간단한 질문을 통해 기본 설정을 마치고 모든 작업을 앱을 통해 진행한다

웰스나비는 인터넷상에서 설정한 리스트 수준, 자금 계획에 맞춰 해외 ETF(Exchange Traded Fund)를 이용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한다. 기본적인 자산 편입비중의 재조정(리밸런싱)은 물론, 절세 등의 조언, 자산 운용의 모든 프로세스를 독자적으로 개발한 알고리즘으로 자동화한 것이 특징이다.

웰스나비는 스폰서 상을 포함해 그랑프리까지 거머쥐었다.

시바야마 대표는 웰스나비의 탄생배경과 필요 이유로 “경제 상황의 악화로 일본 내 퇴직금의 수준은 지속해서 떨어지고 있다”며 “현재 35살 직장인이 20년 뒤 퇴직한다고 했을 때 충분한 노후자금 확보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웰스나비는 후원사가 수여하는 파트너상 3개와 사이버에이전트 그랑프리까지 모두 4개 상을 휩쓸며 우승을 차지했다.

글/ VentureSquare 김상오 shougo@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