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일본은 폐쇄적이다. 역경을 뛰어넘을 기업을 우리는 찾고 싶다.

2016년 일본의 스타트업 투자와 오픈 이노베이션에 대한 열기가 뜨겁습니다. 특히 한국과 마찬가지로 CVC, 대기업이 펀드를 조성해 자신의 사업영역과 시너지 효과를 목적으로 움직이는 사례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벤처스퀘어는 코트라와 함께 일본 시장을 분석하고, 우리 스타트업이 더욱 효과적으로 일본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기획 기사를 연재합니다.

지난 기사<링크>를 통해 일본 벤처캐피털과 대기업의 인큐베이팅 사업 현황과 투자를 고려하는 스타트업에 대한 힌트를 얻었다. 다만 여전히 일본 시장은 폐쇄적이고 다소 위축된 시장이라는 것이 한국의 시각이다. 일본의 폐쇄적인 환경, 그에 대해서 현지 담당자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물었다. 계속해서 KDDI와 글로벌 브레인(이하 GB)가 답한다.

KDDI 신규비지니스추진 본부 에바타 토모히로 부장 (왼쪽), 글로벌브래인 유리모토 야스히코 대표(오른쪽)

KDDI 신규비지니스추진 본부 에바타 토모히로 부장 (좌), 글로벌브래인 유리모토 야스히코 대표(우)

Q: 한국 스타트업 입장에서 보면 일본 시장은 외국 기업 진출에 상당히 폐쇄적이라는 인상입니다. 그런 부분에 KDDI에서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합니다.

KDDI: 아직 일본은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협업이 크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미국과 일본을 비교하면, 일본은 소비자를 보호하는 측면에서 법적인 대응이 상당히 세밀하게 정비되어 있습니다. 에어비앤비나 우버, 새로운 금융 시스템과 같은 혁신이 일어나기가 매우 어렵다는 인식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Q: 이렇게 폐쇄적인 상황에서 일본에 진출할 수 있는 한국 스타트업 분야는 어떤 곳이 있을까요?

일본은 폐쇄적이다. 하지만 역경을 뛰어넘을 수 있는 기업을 우리는 찾고 싶다.

KDDI:KDDI 오픈 이노베이션 펀드‘를 통해 투자했던 ‘5락스’의 사례를 보면 기술적 우위를 가진 기업은 국경을 넘어 진출이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파이브락스’ 솔루션은 고작 1년 반 만에 수백 개의 일본 기업에 도입되었습니다. 반대로 온라인 쇼핑 등 인프라 정비가 필요하거나, 사업 아이템의 고도화가 필요한 사업은 일본에서 전개하기가 쉽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GB: 한국 기업 가운데 IoT, 로보틱스 등 기술에 특화된 기업에 매력을 느끼고 있습니다. GB는 최근 408억 원 규모의 ‘GB 코리아 펀드 I LP’를 결성했습니다. 기본적으로 펀드의 50%는 한국기업에 투자할 계획이고, 투자 규모는 기업당 5억 원에서 20억 원 정도로 초기 스테이지 기업을 대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모바일 게임 데이터 분석 솔루션 ‘파이브락스’는 2013년 8월 KDDI 오픈 이노베이션 펀드로부터 25.5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으며 일본 애드웨이즈, 북미 해스오퍼스 등과 제휴를 맺는 등 급속도로 성장, 2014년에 4월 미국 탭조이에 인수되면서 미국은 물론 북유럽으로 진출에 성공하였다. 또한, 같은 해 아시아 100대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Q: 파이브락스의 성공 사례를 통해 KDDI와 GB가 관심을 갖게 되었다는 점은 잘 알겠습니다. 두 분이 생각하는 한국 기업 및 창업 환경의 강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KDDI: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기술적인 부분이나 환경에서 한국이 앞선다는 점입니다. 고속 통신 인프라와 잘 정비된 IT 환경이 있다는 것, 정부의 적극적인 스타트업 지원에 매우 적극적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한국은 기술 기반 기업이 많다는 인상이 강합니다.

두 번째는 해외 거주 및 근무 경험자가 많다는 점도 인상적입니다. MBA를 취득하고 실리콘밸리에서 근무했다거나, 실제로 현지 스타트업에서 근무하고 한국으로 귀국한 사람이 많다고 들었습니다. 저는 그런 사람들과 KDDI가 함께 비즈니스를 할 기회가 많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물론, 다른 국가에도 비슷한 사람이 많겠지만, 일본 시장에 대해서는 같은 동양인의 정서를 공유하고 있는 아시아 사람이 문화에 대한 이해도도 더 높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GB: 한국의 기술적인 강점에 동의합니다. 한국의 로보틱스 기술은 삼성 등 대기업과의 협업으로 이뤄진 부분이 많을 것이로 생각합니다. 일본에 견줘 스타트업 자체의 성숙도가 매우 높습니다. 그리고 군대에 가야 한다는 점, 어렸을 때부터 경쟁에 노출되어 정신적으로 강한 사람이 많다는 점과 영어를 잘하는 사람이 많다는 강점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은 일본과 거리가 가깝다는 강점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웃음)

VS: ^_^; (웃음)

KDDI 무겐라보 내부

KDDI 무겐라보 내부

Q: 한국 스타트업의 일본 진출 성공 사례로서 파이브락스 이야기를 해주셨는데요. KDDI의 인프라가 그들의 성공에 어떻게 활용되었는지 궁금합니다. 도움이 되었나요?

GB: 파이븍락스의 일본진출을 위해 수백 개 일본 게임 기업에 제품을 소개했습니다. 일본 게임 기업의 커뮤니티를 활용해 엔지니어에게 세미나를 개최하기도 했습니다. 파이브락스의 서비스를 소개하는 것 뿐만 아니라 기업의 엔지니어가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도 만들었습니다.

KDDI: 파이브락스가 처음 일본에 와서 사무실을 마련하지 못해 한동안 GB오피스를 내어주었습니다. 일본에 사원을 파견해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기업이 있다면 언제나 환영합니다.

현재 KDDI는 일본 내 스타트업뿐 아니라 외국 기업과의 협업도 계획하고 있다. KDDI, GB, 그리고 무겐라보 파트너기업으로부터의 투자유치 및 일본 진출을 희망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라면 코트라가 진행하는 파트너링 사업을 통해 도전할 수 있다. 관련 사업에 대한 자세한 소개는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VentureSquare 김상오 shougo@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