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직장인, 스마트폰 하루 평균 5.2시간 사용

요즘 직장인들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데 하루 평균 5.2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직장인 749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스마트폰 사용 실태’에 대해 조사하고 6일 결과를 공개했다.

직장인이 스마트폰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때는 출/퇴근길(45.7%)로 결과가 나왔다. 이어 ▲잠들기 전(26.3%) ▲휴식시간(17.6%) ▲기타(3.9%) 순이었고, 기타 의견으로는 ‘틈나는 대로’, ‘항상’, ‘언제나’라는 답변이 많았다. 

스마트폰으로 주로 무엇을 하는지에 대해서는 카카오톡이나 라인 등의 메신저 앱(72.2%)을 가장 많이 답했으며, ▲인터넷 뉴스 열람(46.3%)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36.4%) ▲전화, 문자 메시지(35.7%) ▲모바일 게임/웹툰 구독(25.5%) 순으로 스마트폰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배달 주문, 택시 호출 등 생활 편의 앱을 사용해본 적이 있는 직장인은 62.0%였고, 그중 가장 유용하다고 생각하는 앱(*복수응답)은 요기요, 배달의 민족, 배달통 등의 배달 서비스 앱이 54.1%로 1위를 기록했다. ▲카카오 택시 등 택시 호출 앱(31.5%) ▲헬스케어, S헬스 등 건강상태 체크 앱(13.1%)이 뒤를 이었고, 이와 같은 앱을 계속 사용할 지 여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98.7%가 ‘계속 사용하겠다’고 답했다. 

여행 및 휴가 관련 앱을 사용한 적이 있는 직장인은 64.7%로, 사용해 본 앱(*복수응답)은 ‘관광지, 숙박 정보 소개 등 가이드북 앱’이 61.8%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항공/호텔 예약 앱(50.4%) ▲지도 앱(45.9%) ▲여행 회화 및 번역기 앱(9.3%) 순으로 나타났고, 이들 앱을 사용한 직장인의 96.9%는 앞으로도 계속 사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자신을 스마트폰 중독이라고 생각하는 지 여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1.2%가 ‘그렇다’고 답했다. 자신이 스마트폰 중독인 것 같다고 답한 383명을 대상으로 ‘언제 스마트폰 중독이라고 생각하는지’를 묻자(*복수응답), ▲졸린데 침대에 누워 스마트폰을 계속 들여다보고 있을 때(62.1%) ▲손에 스마트폰이 없으면 불안할 때(28.2%) ▲화장실이 급한데 스마트폰을 찾고 있을 때(27.2%) ▲아무리 일이 바빠도 스마트폰 알림을 즉시 확인할 때(26.9%) 순으로 답했다.

 
출처: 잡코리아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