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카카오, 농산물 O2O 플랫폼 ‘카카오파머 제주’ 정식 출시

카카오는 제주지역 농산물 모바일 유통 플랫폼 ‘카카오파머 제주’ 서비스를 정식 오픈한다고 30일 밝혔다.

카카오는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간 ‘카카오파머 제주’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신이 몰랐던 제주를 만나다’라는 콘셉트로 제주지역에서 자신만의 철학을 갖고 좋은 농작물을 생산하는 곳을 발굴하고, 카카오가 브랜드 패키지 디자인과 콘텐츠 제작 등을 후원한 것이 특징이다.

카카오파머 제주 모바일 서비스 화면

이번 정식 서비스에서는 약 40여 종의 자체 브랜드 상품과 입점 브랜드 상품을 선보인다. 자체 브랜드 상품은 카카오파머가 제주지역의 우수 파트너를 선정해 패키지 디자인을 후원하는 상품으로, 수망다원 제주 녹차와 길갈축산의 흑돼지, 평화의 마을 제주맘 소시지, 소담제주의 건조 나물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소비자가 믿고, 합리적으로 소비할 수 있도록 상품 가격 구조도 공개한다. 카카오파머 제주는 생산자가 납품한 가격을 공개하고, 이후 포장, 배송, 카카오의 마케팅 비용 및 이익 등을 모두 공개해 최종 가격 결정 구조를 소비자에게 전달하게 된다. 이를 통해 유통 과정에서 불필요한 마진을 없애고, 투명한 가격을 설정하는 것이 목적이다. 단, 가격 구조는 생산자와 협의된 일부 상품만 공개된다.

‘카카오파머 제주’ 상품 일부

앞으로 카카오는 국산 농산물이 수입 농산물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는 건강한 유통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경쟁력 있는 국산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소개해 농가에 도움을 주고, 기업의 이윤을 만들어 이를 다시 농가에게 환원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이상근 카카오파머 제주 프로젝트 매니저는 “카카오는 지난 10여 년 동안 제주에 정착하면서 제주지역에 대한 풍부한 네트워크와 자산을 쌓았고, 그 자산을 기반으로 지난해 카카오파머 제주 파일럿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모바일을 통한 농업의 혁신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제주지역 농가들이 카카오파머 제주에 대한 기대감을 보이고 있는만큼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지역 농가의 수익이 증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