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에프엑스기어, VR 다큐멘터리 ‘나는 독도다’ 공개

AR, VR 스타트업 에프엑스기어가 독도 주변을 초고화질(UHD) 화면으로 담아낸 VR 다큐멘터리 ‘나는 독도다’를 공개했다.

‘나는 독도다’는 독도의 입체적인 모습을 구현하고, 서사구조를 갖춘 드론 VR 다큐멘터리다. 에프엑스기어는 드론에 360도 촬영장비를 장착해 하늘에서 본 독도의 전경과 수중카메라를 이용해 독도 인근의 바닷속을 촬영했다. 시청자가 독도의 하늘을 직접 비행하고, 바닷속을 거니는 경험을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드론 VR 다큐멘터리 ‘나는 독도다’ 촬영 현장

에프엑스기어는 HD보다 4배 선명한 4K 영상을 여러 개 이어 붙이는 ‘멀티 스티칭’ 기법을 도입해 ’16K 영상’의 초고화질로 독도를 담아냈다. 7개의 카메라로 전방위를 동시에 촬영했으며 수중 촬영에도 특수 제작한 짐벌과 레일 등을 이용해 실감 나는 장면을 구현했다.

이번 ‘나는 독도다’의 영상기술총괄을 맡은 이대환 촬영감독(창공미디어 대표)은 “이번 독도 VR 다큐멘터리에서 자체 개발한 짐벌로 드론에 여러 대의 카메라를 달고 특정 카메라 기종에 제한이 없이 촬영이 가능한 기법을 선보여 초고화질로 하늘과 땅을 동시에 촬영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해당 영상은 광복 71주년을 앞둔 지난 8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시사회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됐다. 시사회에서는 약 10여 분 분량의 영상이 선공개 됐으며, 광복절을 기념하여 8월 15일에 에프엑스기어의 NOON VR 앱을 통해 다큐멘터리가 앱 사용자들에게 첫선을 보일 예정이다.

하늘에서 본 독도

이창환 에프엑스기어 대표는 “물리적인 이유로 독도에 직접 가보지 못하는 많은 사람에게 독도의 아름다운 모습을 VR로 생생하고 입체적으로 전할 수 있는, 역사적인 프로젝트에 국내의 대표적인 VR 전문 기업으로 참여하게 됐다”라며 “에프엑스기어는 최종 제작물이 완성되기까지 가능한 모든 기술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시공간을 초월하는 VR 콘텐츠의 힘으로 국제적으로도 독도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돌아볼 수 있게 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다큐멘터리는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콘텐츠 제작지원 프로젝트로 선정돼 연합뉴스와 컨소시움을 구성해 공동 제작했다.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