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네이버, 인공지능 자동통역 서비스 ‘파파고’ 베타 출시

네이버가 인공지능 자동통역 서비스를 선보인다.

네이버는 인공지능 기술 기반 자동통역 앱 ‘파파고’ 베타 버전을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파파고’는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영어 등 4개 국어의 모든 언어 조합을 번역해주며, 텍스트나 음성 외에도 사진 속 문자까지 통번역할 수 있다.

파파고는 현재 안드로이드만 지원한다.

또한, 사용자들의 여러 상황을 고려한 편의 기능을 추가했다. 중의적인 의미가 있는 단어를 이미지로 함께 표현해 오차를 줄일 수 있도록 했고, 금액과 관련된 내용이 있는 경우, 실시간 환율을 적용해 번역해 준다. 더불어 인터넷 연결이 불안정한 경우를 대비해 앱에 미리 내장된 생활 회화 콘텐츠를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네이버는 이번 파파고 안드로이드 버전 출시에 이어, 9월 중 iOS 버전도 선보일 예정이며,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기간 동안에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에게도 국내 관광을 위해 활용될 수 있도록 품질 고도화에 더욱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송창현 네이버 CTO는 “파파고는 네이버랩스가 인공지능 기술과 단순하고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로써 사용자 실생활에 필요한 스마트한 서비스를 구현하고자 하는 기술 전략의 실행”이라며 “앞으로 글로벌 기업과 경쟁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술을 더욱 발전시키고, 사용자에게 편리하고 즐거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