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신규 한국어 앱의 85%가 앱스토어에 보이지 않아

모바일 마케팅 솔루션 및 분석 전문 기업인 애드저스트(이하 adjust)가 28일 앱스토어 분석 리포트를 발표하며, 신규 출시되는 앱이 앱스토어에 노출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다루었다. 

리포트의 핵심은 앱스토어 순위권에 노출될 수 있는 앱의 수는 정해져 있는 반면, 출시되는 앱의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앱스토어 상에 노출되지 않는 앱이 점차 많아진다는 것이다.

이들의 분석에 따르면 전세계 앱스토어에 한 달 동안 출시되는 신규 앱의 수는 2009년 3,000여개에서 현재 50,000여개로 증가한 반면, 신규 출시된 10개 앱 중 9개 가량의 앱은 한 번도 순위권에 노출되지 않았다. 

리포트에서는 특정 검색어를 이용한 검색을 통해서만 찾을 수 있는 앱을 ‘유령앱’으로 칭하며, adjust의 분석툴 을 이용하여 살펴본 결과, 한국어 앱의 85% 이상이 유령앱으로 그 비율이 매우 높은 편에 속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흥미로운 점은 앱스토어에 출시된 한국어 앱은 2016년 7월 기준 총 158,929개로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가장 작은 시장을 차지했다는 것이다. 

adjust 대표 크리스찬 핸셀(Christian Henschel)은 “한국의 높은 유령앱 비율은 한국 유저들이 주로 소수의 공통된 앱만을 이용한다는 것을 뜻하며, 이는 신규 앱 개발자들의 시장 진입이 어렵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한국과 같은 국가에 앱을 출시할 때는 반드시 높은 비용의 마케팅을 병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림설명] 지역별 유령앱의 비율

글/ GAME N COMPANY 게임앤컴퍼니 editor@gamencompany.com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