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건선, 백반증 치료기 ‘팔라스레이저’, 인도 의료기 시장 장벽 허물어

순수 국내 기술력으로 개발된 311nm 고체형 레이저치료기 ‘팔라스레이저’가 그동안 엑시머레이저 사용을 금지해온 인도 의료기 시장의 장벽을 허물었다.

중견 의료기업체 레이저옵텍은 자체개발한 311nm 고체형 레이저치료기 ‘팔라스레이저’를 수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3일 발표했다.

팔라스(PALLAS) NB-UVB 311nm 레이저 외형

레이저옵텍에 따르면, 인도 보건복지부는 엑시머레이저에 유독성 염소가스가 사용되고 있어, 유출될 경우 환자와 의료진이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는 이유로 엑시머레이저 수입과 생산은 물론, 병원 내 설치까지 전면 금지해왔다.

엑시머레이저는 고출력 자외선 레이저로 유독가스인 염소(HCl)와 제논(Xe) 등의 가스성분을 레이저 매질로 사용한다. 연간 1~2회 가스 교체를 하는 데 실수나 사고로 가스가 유출되면 대형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인도에서는 염소(HCl) 자체가 수입 금지돼 있어 엑시머레이저를 도입할 수 없었기 때문에 UV 램프를 통한 백반증과 건선치료 이외에는 방법이 없었다.

레이저옵텍 연구진들이 인도 의료기관 관계자들에게 팔라스 레이저 기술을 교육 하는 모습

주홍 레이저옵텍 대표는 “깐깐하기로 유명한 인도 의료기관에서 ‘팔라스레이저’를 검증한 결과 유독가스가 전혀 없고, 치료 효과도 뛰어난 것으로 인정받아 인도 수출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기뻐하며, “인도 레이저치료기 시장 석권은 물론 더 나아가 국내와 동남아, 미주, 유럽 등지에서 ‘팔라스레이저’ 신화를 기록해 세계 최고의 레이저치료기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레이저옵텍은 지난 2000년 연구원 벤처창업으로 설립된 KIST 벤처 1호 기업이다. 자체 개발한 레이저치료기 로터스 III, 헬리오스 III, 히페리온, 젤로스 시리즈를 전 세계 50여 개국에 공급하고 있고, 미국의 대표적인 암치료기관인 MD앤더슨 암센터에 ‘히페리온’ 레이저치료기를 수출한 바 있다.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