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어머, 여긴 가야돼” 벤스 인턴들의 VR방 체험기

“강남역에 VR방이 생겼다던데?”

벤처스퀘어의 세 인턴은 이것이 ‘기회’임을 본능적으로 감지했다. 팀장님, 바로 여깁니다. 저희가 얼른 놀러 취재를 다녀와야 할 것 같습니다. 대답이 떨어지기도 전에 이미 그들의 발걸음은 강남역을 향하고 있었다.

사진 1. VRPLUS 전경

VR플러스 전경

VR플러스는 강남역 1번 출구에서 도보 1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출구와 매우 가까우니 이 더운 날씨에 길을 헤맬 염려는 접어도 좋다.

PC방과 비슷하겠거니 하는 막연한 예상과는 달리 직접 찾아간 VR플러스는 ‘VR 쇼룸’과 ‘카페’의 복합공간에 더 가까웠다. 입구 오른편에는 카페가, 왼편에는 VR기기와 체험 공간이 마련된 쇼룸이 위치해 있다. 쇼룸 오픈 시간인 11시 이전에도 카페에 사람들이 대기하고 있어 VR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실감해볼 수 있었다.

쇼룸에는 ‘HTC 바이브’, ‘오큘러스 리프트’, ‘삼성 기어 VR’ 등의 VR기기가 유리벽으로 구분된 체험실에 각각 갖춰져 있다. 스타워즈에 나올 법한, 커다란 안대처럼 생긴 이 녀석들은 작게는 99달러, 크게는 799달러에 이르는 귀한 몸들이시다.

오큘러스 리프트

오큘러스 리프트

이들을 한 번에 만나볼 기회, 흔치 않다. 그것도 무료로 말이다. 벤처스퀘어 인턴들이 눈에 불을 켜고 하나하나 살펴보았다. (*체험 콘텐츠는 매일 달라진다)

1. 롤러코스터 (오큘러스 리프트)

롤러코스터 VR 체험 중

일 하는중…

단순하게 VR을 끼고 의자에 앉아서 하는 롤러코스터가 아니다. 어트랙션 장비와 바람까지 나오는 4D 롤러코스터다. 고점을 찍고 내려가는 순간, 뱃속의 오장육부가 같이 붕 뜨는 경험을 해볼 수 있다. 티 XXX레스는 잊어버려라. 어지러우면 검은 봉투를 들고 타면 된다. 걱정은 롤러코스터와 함께 날려버리자!

한줄평
박호현 : 타고 내려갈 땐 얼굴에 바람도 쏴준다. 짜장면은 먹을 수 있을 듯.
이승재 : 울렁증만큼은 현실과 111% 똑같다.
전진철 : 롤러코스터타러 용인까지 갈 필요가 있나?

2. 홀로볼 (HTC 바이브)

홀로볼 체험영상

일 하는중..(2)

우주공간에서 벌이는 테니스 게임이다. HTC 바이브와 컨트롤러를 사용해서 플레이한다. 반짝이는 별 아래에서 공을 쳐올리다 보면 어느새 페더러에 빙의한 자신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격하게 몸을 움직이다가 벽에 부딪힐 수 있으므로 꼭 시야의 초록 벽 안에서만 플레이하길 바란다.

한줄평
박호현 : 흡사 고전게임을 연상케 하는 체험형 게임이었다. 굉장히 단순하고 허무한..
이승재 : 한 단계 높은 위(wii)인 듯.
전진철 : 단순하지만 이게 또 묘하게 승부욕을 긁네.

3. Lucky’s Tale (오큘러스 리프트)

럭키스 테일 체험

일 하는중..(3)

어려서 슈퍼마리오나 소닉 좀 했다 하는 사람이면 싫어할 수가 없는 게임이다. 럭키스 테일은 그들의 ‘3차원’ 버전이다. 내가 캐릭터가 되어서 동전도 먹고 적도 때려잡는다. 게임 안으로 들어가 있기 때문에 게임의 진행 방향을 잘 잡아야 한다. 아니면 빙글빙글 헤맬 수 있다.

한줄평
박호현 : 슈퍼마리오64가 오큘러스로 출시된다면 대박 날 것 같다. Wii 버전을 떠올리면 쉽다.
이승재 : 카카오런보다는 재미있다.
전진철 : ‘3D로 즐기는 소닉’이 이런 느낌일까. 단, 길치들은 주의할 것.

4. Hordez (HTC 바이브)

호데즈 체험

일 하는데 담당자가 방해됨

사방에서 몰려드는 좀비들을 해치우는 슈팅 게임이다. 이들을 양손에 쥔 총으로 해치우면 된다. HTC 바이브와 컨트롤러 두 개를 사용한다. 조이스틱을 쥐고 바이브를 쓰는 순간 오염된 도시 속 외로운 전사가 되는 느낌이다. 이건 오락실속 좀비게임과 ’느낌’부터 다르다. 앞뒤 옆 모든 방향에서 기어오는 좀비들의 머리에 총알을 박기 위해선 모든 오감을 집중해야 한다.

한줄평
박호현 : 가장 몰입도가 높았다. 부산행이 두렵지 않다
이승재 : 양손 권총이란 이런 맛인가? 주윤발처럼 입에 성냥개비 하나 물고하자.
전진철 : 사방에서 좀비가 피를 뚝뚝뚝. 엄마 뭐야 무서워.

기어 VR

기어 VR

이 외에도 쇼룸 입구에는 기어 VR이 전시되어 있다. 이를 착용하면 어벤저스 멤버들이 적을 무찌르는 것을 바로 옆에서 감상할 수 있다. 고개를 사방으로 돌려보며 감상하길 추천한다. 아마 헐크 얼굴이 그렇게까지 클 거라곤 생각 못 해봤을 것이다.

체험이 끝나고 자문해보았다. 다시 가볼 의향이 있나?

일단 직원들은 매우 친절했다. 시험착용 전 VR기기 착용법을 하나하나 알려주고, 체험 이후에도 어지럽진 않았는지 일일이 물어보는 등 직원들의 응대는 만족스러웠다. 다만 공간의 제약으로 인해 한 번에 한 명씩만 체험할 수 있다는 점은 아쉬웠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세 인턴 모두 VR을 ‘체험’해보기에는 충분히 훌륭했다고 평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 하지 않던가. ‘VR, VR’ 기사로만 접하는 것보다 한 번 와서 플레이를 해보니 훨씬 VR에 친숙해진 느낌이다.

우리나라 1호 VR 체험존 ‘VR플러스’, 강남역 근처에 있다면 한 번쯤 둘러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대신 사람 많은 낮 시간대는 피하는 것을 추천한다. VR체험존 영업시간은 11시부터 6시 30분다.(브레이크타임 2시 30분 ~ 3시 30분)

  • 영상 편집: 이승재, 박호현
  • 촬영: 이승재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