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강남역 VR 방이 도대체 뭐길래?

올여름만큼 가상현실(VR) 세계도 뜨겁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개인이 가지고 있는 VR기기 이외에 일반인들이 쉽게 VR기기를 접할 방안을 모색 중이다. 해외에서는 이미 중국의 VR 콘텐츠 배급솔루션 회사 러커(樂客) VR이 1,000여 개의 VR 체험매장을 열어 운영하고 있다. 이렇게 뜨거운 열기 속에, 지난 22일, 우리나라 최초의 VR 체험 공간인 ‘강남역 VR 방’이 등장했다.

batch_1

VR 플러스는 피시방 같은 밀폐된 공간이라기보다, 유리 벽에 둘러싸인 쇼룸에 가깝다. VR 기기 특성상 사용자가 직접 움직여야 하는 부분이 많아서 쇼룸과 같이 충분한 공간이 확보돼야 한다. 또한, 체험 부스와 함께 카페를 운영하고 있어 밝은 느낌이 들었다. 이미 국내에서 VR 방이 무산됐다는 소식 이후 처음으로 오픈한 공간이라 담당자를 만나려는 기자들이 많았다. 그리고 현장에서 VR 플러스 켄 황 이사를 만날 수 있었다.

황 이사는 “해외에서 성공한 여러 아이템을 살펴보다 VR을 접했다”며 입을 열었다. “한국의 VR 시장을 찾아보니 생각보다 VR을 미리 준비하고 있던 업체들이 많았다”며 “불과 몇 개월 만에 사업을 시작할 수 있던 것은 그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VR에 대한 관심에 비해 우리나라의 관심은 PC방과 모바일 사업에만 머물러있다. 따라서 VR을 전략적으로 키울 방법을 고심하고 있다”고 하면서 사업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batch_2

VR 플러스에서는 오큘러스VR, HTC 바이브와 삼성 기어VR, LG VR 360등 다양한 VR 기기를 경험할 수 있다. 영상보다는 게임 콘텐츠가 주를 이루고, 제공하는 콘텐츠는 매일 바뀐다고 한다. 게다가 연말까지 무료로 운영되고 있어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이런 무료 전략에는 남다른 사정이 있다. HTC 바이브 등과 같은 국내 미출시 제품은 ‘전파인증’ 등의 문제로 유료 서비스가 금지되어 있기 때문이다. VR 기기에서 즐기는 게임 등의 콘텐츠에도 문제가 있다. 게임 등급물 심의 규제 등 여러 법적인 문제의 해결이 필요하다. 얼마 전 모 기업의 VR 방 런칭이 무산된 것도 비슷한 이유에서다. 이에 황 이사는 ‘VR 플러스 존은 먼저 인증을 받은 콘텐츠를 바탕으로 무료 체험공간을 운영하여 VR을 대중적으로 홍보하는 것이 목표’라 밝혔다. 유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는 없지만, 무료 전시를 통해 VR 체험 공간에 대한 확실한 이미지를 만들어 놓겠다는 것이다.

batch_3

또한, 콘텐츠 공급에 대해서는 ‘아직 이렇다 할 콘텐츠는 부족한 편’이라며 “합당한 인증 절차를 밟은 콘텐츠만 보유하고 있다. 다만, 지금 심의 중인 콘텐츠가 매우 많고, 조만간 허가가 날 예정이라 제공할 수 있는 콘텐츠는 계속 늘어날 것이다” 라고 답했다.

황 이사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VR 플러스는 다양한 분야에 VR을 더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프랜차이즈이기 때문에 내년까지 250개의 VR 플러스존, PC방, 카페 등 다양한 사업에 VR을 확장할 것’이라 밝혔다. 이어, 다양한 VR 기업과 협업을 통해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겠다는 포부도 덧붙였다.

글/ VentureSquare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