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티버’ 베타 서비스 시작, TV는 역시 같이 봐야 재미있죠?

스타트업 티버가 TV를 보며 시청자들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커뮤니티 티버(TVER)의 베타 버전을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티버는 같은 TV 채널을 보고 있는 시청자들이 한 곳에 모여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는 게시판을 제공하는 커뮤니티 서비스이다.

tver

지상파, 종합편성, 홈쇼핑, 케이블 등 총 30여 개의 채널 별 게시판을 제공하는 티버는 안드로이드의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iOS의 애플 앱 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을 켜고 현재 보고 있는 채널을 클릭하면 동 시간대 같은 채널의 시청자들이 사용 중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바로 접속할 수 있으며, 게시글과 댓글을 통해 시청 중인 프로그램에 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특히, 티버는 프로그램 별 게시판이 아닌 채널 별 게시판의 운영으로 특정 프로그램을 검색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을 뿐만 아니라 프로그램 시작 전과 끝난 후 진행되는 광고 시간대에도 시청자들이 함께 소통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 유사 서비스와는 차별성을 갖췄다.

티버의 공동창업자 이두석 파트너는 “많은 사람이 좋아하는 여가 활동인 TV 시청에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면 TV 시청이 더 즐거울 것이라는 생각에서 티버를 기획하게 됐다”며 “티버는 TV를 보며 다양한 정보의 교류와 재미의 공유를 원하는 사람들과 혼자서 TV를 즐겨보는 시청자들에게 강력하게 추천하고 싶은 앱”이라고 서비스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서 그는 “기존의 서비스들은 사용자 접근이 쉽지 않고 복잡하다는 점에서 이번 티버의 출시는 TV 채널 커뮤니티 서비스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가져올 기회가 될 것”이라며 “티버의 베타 버전 출시를 통해 얻게 될 사용자의 의견을 반영해 티버를 더 많은 사람이 즐길 수 있는 서비스로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다가올 정식 버전의 성공적인 출시에 대한 다짐을 밝혔다.

글/ VentureSquare 김상오 shougo@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