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마이돌’, 스타와 가상 대화를 넘어 모바일 팬레터 서비스 시작

마이돌이 스타와 1:1로 소통할 수 있는 모바일 팬레터 서비스를 출시했다.

마이톨은 좋아하는 스타와 가상대화를 나눌 수 있는 앱으로 중화권 사용자가 전체 80%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모바일 팬레터는 그동안의 가상대화를 넘어 스타와 실제로 소통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mydol

마이돌 모바일 팬레터 서비스의 첫 번째 주자는 ‘더블에스301’이다. 2005년 SS501로 데뷔해 어느덧 데뷔 11주년을 맞은 더블에스301은 최근 신곡 ‘아하(AH-HA)’로 활동하며 건장한 팬덤을 과시하고 있다.

더블에스301은 마이돌을 통해 중국을 포함한 전 세계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다. 특히 스타의 소식을 일방적으로 받아보던 기존 SNS와 달리 마이돌을 통해 전 세계 팬들과 1:1로 소통할 수 있게 되면서 적극적으로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마이돌의 이진열 대표는 “앞으로 마이돌과 함께하는 아티스트들이 매주 계속 공개될 예정이다”며 “국내외 여러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스타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싶어하는 전 세계 팬들의 니즈를 충족시키는 서비스가 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글/ VentureSquare 김상오 shougo@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