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구기자의 솔직한 리뷰] 타지 않기 위해…랩시리즈 파워 프로텍터 선크림

[ H스포츠=구민승기자 ] 걷기만 땀이 나기 시작하는 여름이 시작됐다. 강한 햇빛은 피부는 물론 땀까지 유발시킨다. 그로 인해 우리들은 자외선을 조금이나마 덜 받기 위해 선크림을 바르고 있다.

여름에 외출을 할 때 선크림은 필수 사항이 됐다. 스킨, 에센스, 수분크림, 앰플 이후 마지막으로 바르는 것이 좋으며, 외출 최소 30분 전에는 바르고 나가는 것이 좋다. 

선크림을 구매할 때 주의 깊게 살펴보면 SPF와 PA가 표시되어있는 것을 한 눈에 알 수가 있다. SPF(Sun Protection Factor의 약자)는 UVB(Ultraviolet B의 약자, 자외선B)차단지수로 UVB의 경우 피부 그을음, 붉은 반점의 원인이 돼 SPF 숫자가 크면 클수록 자외선 차단 효과가 높다는 뜻을 의미. (50이상인 것은 화학성분으로 인해 피부에 좋지 않다고 하니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PA 지수는 자외선 UVA(자외선A)를 나타내는 지수로 색소침착, 기미, 주름의 원인이 된다. PA 옆에는 ‘+’가 많을수록 UVA 차단률이 높다는 것을 의미. 즉, SPA의 숫자는 50이 좋고, PA는 +++가 있는 것이 좋다는 것을 말한다.

사실 요즘 화장품 브랜드에서 출시하는 선크림의 경우 대부분 SPF 50/PA+++가 대부분이기에 가격과 백탁 현상, 번들거림이 구매를 결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랩시리즈에서 출시한 파워 프로텍터 선크림에 대해서 본격적으로 얘기를 해보려고 한다. 일단 첫 인상은 깔끔한 디자인과 위생적인 씰링이 인상적이었다. 그렇지만 씰링 개봉 이후 선크림을 바를 때 선크림이 깨끗하게 나오지 않고 묻어 있는 것은 살짝 아쉬웠다.

2주 동안 랩시리즈 파워 프로텍터 선크림을 발라본 결과 다른 브랜드의 선크림과는 달리 번들거림 없이 촉촉한 텍스처가 인상적인 제품이라는 것을 알 수가 있었다. 여기에 백탁 현상까지 없어 바르고 났을 때 티가 나지 않는 것이 좋았다.

또한 수분 공급까지 해주기 때문에 평소 바르던 선크림을 발랐을 때처럼 피부가 쩍쩍 갈리는 느낌은 거의 느끼지 못했다. 또한 발림성도 좋은 편이라 선크림 바르는 것에 대한 거부감이 적다.  

또한 발림성이 좋기 때문에 2~3시간마다 계속 바르는데 불편함이 없다. 특히 랩시리즈는 남성 전용으로 나온 제품이다 보니 확실히 시원함도 있는 편이며 냄새도 남성 특유의 냄새가 있어 좋았던 것 같다.

스포츠, 아웃도어 등 여름에 랩시리즈 파워 프로텍터 선크림과 함께 한다면 타지 않고 촉촉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H스포츠 구민승기자, byyym3608@naver.com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