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와이컴비네이터, 롤리캠 개발사 시어스랩에 15억 투자

롤리캠’ 개발사 시어스랩은 미국 와이컴비네이터의 ‘Summer Batch 2016’에 공식 선발되고, 와이컴비네이터, 파운데이션캐피탈, 그래프벤처스, 케이큐브벤처스, 실리콘밸리의 유명 엔젤투자자들로부터 약 130만 달러(한화 약 15억 원)의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시어스랩에 투자한 와이컴비네이터는 2005년 설립된 미국의 대표적인 엑셀러레이터로서 10년간 약 500여 개에 달하는 벤처 스타트업들을 인큐베이터 해왔으며, 졸업한 기업들의 평균가치는 4,500만 달러(한화 약 500억 원)에 달한다. 와이콤비네이트는 숙박 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 클라우드 플랫폼 ‘드랍박스’ 등 글로벌 유니콘 스타트업들을 키워냈다. 매년 수백 대 일의 경쟁률을 뚫고 와이컴비네이터 프로그램에 입학한 스타트업들은 3개월동안 제품의 성장에 집중하게 된다.

와이컴비네이터 출신 스타트업에 투자한 투자사들만 참여할 수 있는 최종 데모데이에는 페이스북, 구글 등에 투자한 전세계 유수 벤처캐피탈사들이 후속 투자 유치를 지원하게 된다. 국내 스타트업 중 와이컴비네이터 출신은 대표적으로 화장품 전자 상거래 업체인 미미박스다. 2014년 졸업 후, 약 2년 동안 해외 및 국내 유수투자자들로부터 약 3,300만불(한화 약 350억 원)의 후속 투자를 유치했고, 현재 약 1,000억 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이번 투자는 와이컴비네이터 뿐만 아니라 글로벌 성장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투자사들이 함께했다. 넷플릭스와 글로벌 메신저 킥(KIK)의 초기 투자사인 ‘파운데이션 캐피탈(Foundation Capital)’, 스냅쳇과 미어캣의 초기 투자사인 그래프벤처스(Graph Ventures), 우버, 에어비앤비 등에 투자한 실리콘밸리 엔젤투자자들, 카카오의 투자 전문회사 ‘케이큐브벤처스’ 등이다.

금번 투자를 통해 시어스랩은 글로벌 제품 업그레이드와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진욱 시어스랩 대표는 “이번 와이컴비네이터를 포함한 실리콘벨리 유슈 투자자 들로부터의 투자 유치를 통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시장을 대상으로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하고 확대할 수 있는 글로벌 투자 및 제휴 네트워크를 확보하게 됐다”라며 “특히 와이컴비네이터의 파트너들은 게임방송서비스인 트위치(Twitch)를 아마존에 1조 원 이상에 엑시트(Exit)하는 등 풍부한 모바일 미디어 서비스 성공 경험을 보유하고 있어 롤리캠의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확대에 많은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글/ VentureSquare 김상오 shougo@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