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네이버 ‘라인’ 도쿄와 뉴욕증시 동시 상장

그동안 많은 소문과 보도에도 ‘결정된 바 없음’이라 버티던 라인이 6월 10일, 증시상장을 공식 발표했다. 도쿄 상장과 뉴욕 증권 거래소 상장을 동시에 추진하며, 상장 예정일은 7월 15일(뉴욕 7월 14일)로 3,500만 주를 공모할 예정이다. 상장의 주간사는 노무라 증권, 모건스탠리, 골드만삭스, JP모건이 참여한다.

라인의 상장은 2011년 6월 서비스를 시작한 지 약 5년 만에 얻은 성과다. 한 번의 실패를 포함하더라도 무척 빠른 성장인데, 사실 네이버(NHN)의 일본 진출 과정은 생각보다 복잡하다.

네이버의 일본 탐험은 지난 2000년, NHN의 100% 지분출자로 설립된 한게임재팬 주식회사로 설립으로 시작한다. 이후 2003년에 NHN 재팬으로 상호를 변경했고, 2011년, 라인 서비스를 시작했다. 그 사이 한국에서는 네이버톡이라는 메신저 서비스를 이미 제공하고 있었는데, 부진한 성적 탓에 해외향 서비스로 돌아서는 듯 하더니, 결국 라인으로 흡수되었다.

네이버는 라인 서비스의 시작에 앞서 2007년, 네이버 재팬으로 일본 검색 시장에 진출한 바도 있다. 2009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는데 한국과는 다르게 깔끔한 디자인과 구글보다 시원스러운 이미지 검색 서비스로 약간의 사용자는 확보했지만, 결국 2013년 12월 사업 철수를 결정했다. 지금은 ‘네이버 마토메(정리)‘라는 서비스를 통해 일본 내 뉴스 콘텐츠를 큐레이팅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tatistic_id327292_line_-number-of-monthly-active-users-2014-2016

국내에서는 상대적으로 적은 이용자를 보유한 라인이지만, 세계 230여 개 국가에서 이용되고 있으며, 2016년 1분기 MAU(활성사용자)는 2억1840만 명에 이른다. 이는 작년 4분기 2억1500만에 견줘서도 증가한 수치지만, 2014년 이후 증가세는 다소 주춤한 상황이다.

시장조사 기관 Statista에 따르면, 라인의 2015년 연간 매출액은 1,208억 엔으로 2014년 864억 엔 대비 39% 성장하였으며, 올해 1분기 매출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다만 현재 라인의 매출 80%가 일본에서 나오고 있으며, 그 가운데 30%가 라인 스티커에 집중되어 있어 신규 사용자 유치와 새로운 수익 모델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라인은 상장을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일본 및 세계 시장에서 성장을 위한 글로벌 인수합병 등 전략적 투자에 활용할 계획’이라 밝혔으며, 일본 내에서는 스마트폰 사업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글/ VentureSquare 김상오 shougo@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