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개인형 쇼룸 엔비케이스, 5억 5천 투자 유치

엔비케이스는 네오위즈 인베스트먼트, 에이블 커뮤니케이션즈, JP컴퍼니로부터 총 5억 5천만 원의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라운드는 투자사들과 다양한 방면의 시너지 창출을 통해 서비스를 성장시키고자 하는 전략적인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

엔비케이스는 자신의 구매품과 애장품을 비밀정보와 함께 전시하고 공유하는 개인형 쇼룸서비스다. 뉴욕의 패션피플과 예술가들 사이에서 회자되기 시작하며 북미시장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서비스 출시 약 1년 만에 영미권, 유럽 등 전 세계 120개국까지 사용자층이 자확대되었지만 뉴욕 중심의 ‘허브앤스포크(Hub&Spoke)’ 전략은 앞으로도 유지할 계획이다.

현재 엔비케이스에서 활동하고 있는 인플루언서들의 소셜리치(Social Reach)를 합하면 5천만 명이 넘는다. 이들과 협업을 원하는 유명 패션, 뷰티 브랜드들로부터 다양한 스폰서십 제안을 받고 있다. 단, 수익화는 최적의 사용자 편익으로 이어져야 한다는 방침상 단계적인 전략으로 신중하게 테스트하고 있다.

엔비케이스는 이번 투자금을 활용해 적정 사용자(Organic User) 유치를 가속화하고 기술조직 보강을 통해 사용자 경험의 개선과 플랫폼을 확대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금번 투자와 관련된 관계자는 “글로벌 스타트업의 격전지인 미국시장에서도 통할만큼 창의성, 기술성, 실행력을 모두 갖춘 곳”이며 “엔비케이스 사용자들의 애장품 사진 속에서는 브랜드, 스타일 정보부터 구매가격, 구매장소까지 개개인의 쇼핑스토리가 타 서비스에 비해 구체적으로 트렌딩 되고, 현재 엔비케이스에서 트렌딩되고 있는 브랜드의 수만 10만 종이 넘는다”고 전했다.

또한, 관계자는 “국내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모 패션앱에 등록된 브랜드의 수가 1,000종 미만이라는 점만 봐도, 로컬과 글로벌 마켓의 차이가 극명하고 이를 통해 향후 엔비케이스의 시장가치(Market Cap)을 매우 긍정적으로 전망해볼 수 있으며, 커머스부터 데이터 비즈니스까지 수익화 잠재력 또한 크다.”고 밝혔다.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