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디캠프, ‘테크크런치 상하이 2016’ 참가 VR·AR기업 모집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창업지원센터 디캠프가 가상현실, 증강현실 분야 우수 스타트업을 선발해 6월 25일부터 29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스타트업 행사인 ‘테크크런치 상하이 2016’에 참가한다고 18일 밝혔다.

‘테크크런치 상하이’는 미국 테크, 창업 매체인 테크크런치가 주최하고 중국 테크노드가 주관하는 중국 최대 창업 관련 행사로 상반기에는 상하이에서, 하반기에는 베이징에서 열린다. 이번 ‘테크크런치 상하이’는 전시, 포럼, 투자상담, 데모데이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행사 마지막 날인 29일에는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을 주제로 실리콘밸리 투자사인 포메이션VR과 함께 ‘VR⋅AR 서밋’을 개최한다. 이 서밋에는 오큘러스, 삼성, HTC, 넥스트VR 등 이 분야 유명 기업들도 참여해 최신 제품을 전시하고 각 분야의 현안에 대해 다각도로 토론할 예정이다.

‘테크크런치 상하이’ 행사 직후인 30일에는 디캠프와 중국 현지 창업지원센터 엑스노드가 함께 ‘상하이 디파티’를 개최해 한국 가상현실, 증강현실 스타트업들이 중국 창업자⋅투자자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해 ‘테크크런치 상하이’에는 비투링크, 스튜디오씨드, 뉴지스탁 등 9개 스타트업이 참가했다. 이 가운데 화장품 전자상거래 업체인 비투링크는 행사 참가를 계기로 중국 유력 벤처투자사인 디티캐피털로부터 투자를 받은 바 있다.

이번 ‘테크크런치 상하이 2016’ 행사에 참가 기업으로 선정된 가상현실, 증강현실 스타트업은 디캠프로부터 항공료 및 숙박료 그리고 약 300만원 상당의 전시참가비를 지원받는다. 행사에 참가하길 원하는 가상현실, 증강현실 스타트업은 오는 22일까지 디캠프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지원하면 된다.

김광현 디캠프 센터장은 “테크크런치 상하이 행사에 참가하면 중국 스타트업들의 수준을 가늠할 수 있고 중국 파트너나 투자자를 찾을 수도 있다”며 “VR⋅AR 분야 우수 스타트업들이 이 행사에 참가해 중국으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