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렌딧, 1주년 인포그래픽 발표…누적 대출 127억 원

P2P금융기업 렌딧이 대출 서비스를 시작한 지난 1년을 정리한 통계 자료를 발표했다.

렌딧이 발표한 통계 자료에 따르면, 렌딧은 지난해 5월 8일 첫 번째 대출채권을 발행했다. 이후 올 5월 7일까지 집행한 총 누적대출액 127억 2천만 원을 기록했다. 이제까지 발행된 대출채권 수는 762건, 평균 이자율은 10.48%이며, 대출 건 당 평균 금액은 1,669만원이다.

렌딧은 특히 개인신용대출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다. 집행된 전체 대출 중 개인신용대출이 차지하는 비율은 85.8퍼센트다. 올 5월 7일까지 개인신용대출 부분 누적대출액은 109억 2천만원이며, 대출채권 수는 735건이다. 1인 당 평균 대출금액은 1,485만원, 평균 이자율은 10.50%이며, 평균신용등급은 나이스신용평가 기준으로 3.9등급이다. 현재까지 연체율은 0.33%다.

대출을 받은 목적은 ‘대환대출’이 가장 높았다. 대환대출 42.5퍼센트, 가계대출이 32.0퍼센트, 운전자금이 13.3퍼센트를 차지하고 있으며, 보증금 대출과 결혼비용 등 특정 활동을 위한 대출도 각각 6.3퍼센트와 2.5퍼센트로 나타났다.

대출을 주로 이용한 사람의 연령은 30대로 전체 중 60.7퍼센트로 집계 되었다. 그 뒤를 이어 40대가 21.6퍼센트, 20대가 12.7퍼센트를 차지하고 있으며, 50대 이상은 약 5퍼센트 정도다. 성별 비율은 남성이 73.9퍼센트, 여성이 26.1퍼센트로 아직까지는 남성의 비율이 높은 편이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지난 1년 간 서비스 운영 프로세스를 발전시키는 동시에, 렌딧 자체 심사모델인 렌딧 CSS를 개발하고 대출심사를 자동화하는 등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발 맞춰 대출 상품을 제공하고, 렌딧만의 대출 심사 모델과 운영 프로세스를 더욱 정교하게 발전시켜 더욱 많은 고객들이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대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렌딧은 P2P금융기업 중 최초로 개별 대출 고객에게 집행되는 대출건은 선 대출 후 투자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자사 보유 자금으로 우선 집행하고, 일정 기간 집행된 대출 채권을 모아 포트폴리오를 구성한 뒤 매월 1회 투자자를 모집하는 방식이다. 이번 발표한 대출 서비스 애뉴얼리포트-대출편에 이어 투자 모집 1주년인 오는 7월에 ‘애뉴얼리포트-투자편’을 집계, 발표할 예정이다.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