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카카오, 홈클리닝-주차 서비스 올 하반기 출시

카카오가 올해 하반기 홈클리닝 서비스와 주차 서비스를 올해 하반기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 카카오 홈클리닝

카카오는 모바일 홈클리닝 중개 서비스 ‘카카오홈클린’을 2016년 하반기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카카오홈클린은 이용 날짜 선정, 청소 범위 등 예약부터 결제, 서비스 피드백까지 모든 과정을 앱 하나로 이용하는 구조가 될 예정이다. 서비스 종사자 대상 가입비, 월 회비 등 비용 부담을 없애고, 실제 이용 범위에 따른 합리적 가격 체계를 도입해 이용자와 종사자 모두의 효율을 높일 방침이다.

근무 조건과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한 매칭 시스템을 적용해 이용자와 종사자가 서로 원하는 조건에 맞춰 원하는 지역에서 연결된다. 카카오는 단계별 청소 방식/청소 범위 등을 규정한 자체 개발 표준 매뉴얼과 전문적인 교육을 통한 매니저 양성으로 장소와 사람에 관계없이 균등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카카오 교통 서비스를 통한 길찾기 및 이동 지원과 카카오페이 결제 등 기존 카카오 서비스와 유기적 연결도 준비 중이다.

카카오는 “국내 홈클리닝 시장은 가격 기준이 명확하지 않고, 지인 기반으로 구인 또는 구직하는 경우가 대다수이며,수요자와 공급자 매칭의 어려움으로 수급 불균형이 크고, 표준화된 서비스와 합리적 가격 체계가 마련되어 있지 않은 시장이다”며 “카카오는 홈클리닝 시장에서 카카오의 모바일 경쟁력이 만들 수 있는 변화를 확인,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시스템을 만들어나갈 것”이라 밝혔다.

● 카카오 주차

카카오는 유휴 주차 공간과 이를 필요로 하는 소비자를 모바일에서 효율적으로 연결하는 서비스 카카오주차(가칭)를 2016년 하반기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국내 대표 모바일 택시 호출 서비스로 자리매김한 카카오 택시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주차 서비스 영역에서 혁신을 만들어 간다는 것이 목표다.

카카오주차는 이동 중 언제라도 모바일 앱을 통해 주차가 가능한 인근 주차장을 추천해주고, 결제까지 앱 내에서 가능한 원스톱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용자-주차장-주차 서비스 업체 등 주차장 관련 생태계를 효과적으로 연결해 공급-수요 비대칭 문제를 해결하고, 동네 주차장 활성화와 도심 주차 문제 완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내비, 카카오드라이버 등 카카오의 교통 관련 서비스와의 유기적인 연계를 통한 시너지 창출 방안도 준비 중이다.

카카오 정주환 O2O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은 “다양한 O2O 서비스 영역들을 검토하던 중 주차장에 대한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이 눈에 띄었고, 카카오의 모바일 경쟁력이라면 이 시장을 변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다”라며 “공급자와 이용자 모두에게 효율적인 모바일 주차 예약 플랫폼을 구축하고 카카오가 준비 중인 다양한 O2O 서비스와의 연결고리를 강화해 새로운 생활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