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증강현실 스타트업 ‘맥스트’, 20억 투자 유치

자동차 운전자용 증강현실 메뉴얼

증강현실(AR) 스타트업 맥스트가 디에스자산운용, 현대자동차, 엘앤에스벤처캐피탈로부터 최근 총 2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맥스트는 증강현실 시장의 선도기업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함과 동시에 기술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2010년도에 설립된 맥스트는 증강현실 원천 기술을 바탕으로 증강현실 분야에 특화된 새로운 매뉴얼 분야를 개척하고 교육훈련 분야에도 해당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작년에는 ‘창조경제혁신 기업부문 대상’을 정부로부터 수상하고 우수특허 대상을 받는 등 증강현실 분야에서 이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디에스자산운용은 “최근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분야가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맥스트는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세계 시장에서도 충분히 경쟁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 투자를 결심하게 되었다”며 “향후 맥스트는 자동차 산업뿐만이 아니라 일반 제조, 교육훈련, 엔터테인먼트 등 산업 전반에 걸쳐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맥스트는 “이번 투자 유치금으로 설치·사용·조립 분야의 매뉴얼 서비스를 혁신적으로 대체할 증강현실 매뉴얼을 플랫폼화 시켜 해외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것이며, 증강현실 몰입감을 최대화할 수 있는 스마트글라스도 직접 제작하여 가상현실 시장과 함께 대두되고 있는 증강현실 시장 분야에서 그 위치를 확고히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에서 증강현실을 시연하는 장면

한편, 맥스트(Maxst)는 최고라는 ‘Max’에 최상급 표현 ‘~st’를 덧붙여 “증강현실 분야 최고의 회사가 되자”는 목표로 설립된 소프트웨어 기술 회사다. 국내 원천기술로 개발된 증강현실 엔진을 바탕으로 다양한 증강현실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으며, 주요 고객사로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등이 있다. 최근에는 자동차뿐만이 아니라 교육훈련, 제조 분야에서도 다양한 증강현실 솔루션을 적용해 나가고 있다.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