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웹툰, MCN 대표 장르로 자리잡나?

  •  QBS, 웹툰 라이선스 강자 'DCC'와 MCN 사업 제휴
  •  판타지, 멜로, 섹시 등 '웹툰 전문 MCN 크리에이터' 양성 밝혀

게임, 화장품, 먹방, …
콘텐츠 업계에 대형 변화를 몰고 온 것은 분명하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몇몇 장르에 국한되어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바로 MCN(다중채널네트워크) 이야기다.  그런데 최근 이 MCN에 새로운 장르가 주류로 편입될 조짐이다.

차세대 한류 콘텐츠로 꼽히는 '웹툰'이 그 주인공.

 지상파DMB 방송사 QBS(대표 김경선)는 인기 웹툰 라이선스 전문기업 드림 커뮤니케이션(대표 윤석환)과 웹툰 기반 MCN 방송사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고 조인식 행사를 가졌다고 4일 발표했다.

 

양사는 저작권이 확보된 인기 웹툰 콘텐츠를 활용해 전문 크리에이터가 더빙, 패러디, 미션 토크 등 특화된 2차 콘텐츠로 다양한 개인방송 플랫폼에서 시청자와 교류하는 형태의 새로운 MCN 장르를 선보이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판타지, 멜로, 섹시 등 주요 분야의 '웹툰 전문 크리에이터'를 선발, 양성할 예정이며 경쟁력 있는 콘텐츠는 다시 지상파방송(DMB)과 포털에 선 공개 후 드라마, 영화 등 3차 콘텐츠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QBS는 작년 국내 최초 MCN뉴스인 '60초 모바일뉴스'를 제작해 호평을 받아왔고 최근 스핀오프 시리즈인 MCN 다큐 '청춘보고서'가 연이어 포털 메인에 소개되는 등 1인 크리에이터와 지상파방송 인프라를 결합한 새로운 MCN 장르 실험에서 두각을 보인 바 있다. QBS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 드림커뮤니케이션(DCC)은 ‘카카오페이지’, '탑툰' 등 국내 주요 웹툰 플랫폼에 인기 작가들의 라이선스를 제공하는 유력 원천 콘텐츠 공급사다. 작년 말 중국 공기업인 화인문화그룹(華人文化集)과 27억 규모 합자법인을 설립하는 등 글로벌 유통 판로도 확보한 상태다.

 QBS측은 "TV가 더 이상 1ST Screen이 아닌 시대를 맞아 MCN 제작 시스템을 통해 모바일 등 개인방송에서 웹툰과 같은 강력한 원천 콘텐츠를 기반으로 경쟁력 있는 2차 콘텐츠를 사전 발굴하고 이를 다시 TV, 영화 등에서 활성화하는 것이 이번 방송 사업 기획의 전략"이라고 의도를 전했다.

 한편, 최근 웹툰 플랫폼 짬툰도 아프리카TV와 손잡고 인기 웹툰에 BJ들이 녹음을 더한 일명 '더빙툰'을 선보인다고 밝힌 바 있어 현재 게임, 먹방 등에 치우쳐 있는 국내 MCN 장르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60초 모바일 뉴스

'60초 모바일 뉴스'는 본격적인 모바일 시청시대 도래를 맞아 모바일 시청자의 라이프스타일과 눈높이를 고려한 모바일 최적화 뉴스를 지향해 탄생했습니다.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