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불의 고리’…지진 불안에 DMB 중요성 지적 잇달아

지난 14일 이후 일본 구마모토현에 들이닥친 2차례 지진으로 인한 피해가 채 수습도 되지 못한 상황에서 에콰도르에서 더 큰 규모인 진도 7.8의 강진이 몰아쳐 대형 사상자를 내고 20일 다시 필리핀을  진도 5.0의 지진이 강타했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속한 일본과 에콰도르, 필리핀으로 이어진 이번 지진이 '대지진의 전조가 아니냐'는 불안감이 확산되는 가운데 부산, 경남에서도 지진동이 감지되는 등 한국도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님이 지적되며 국민들의 재난 안전과 사전 대비에 대한 관심이 고조 중이다. 특히 1995년 고베 대지진급 진동에도 인명피해 규모는 상대적으로 최소화하며 체계적인 대처를 보인 방재 강국 일본의 이번 지진 대응 과정도 주목받고 있다.

<지상파DMB방송사들과 국민안전처가 공동 진행 중인 재난시 대피요령 안내 방송 화면>

 

NHK와 민영 방송 등 주요 지상파 방송은 지진 발생 이후 정규 방송을 중단하고 특보 체제로 전환해 지진 피해 상황과 행동 요령을 반복해 안내했다. 이는 일본의 지상파DMB 방송인 원세그를 통해서도 동시 전파됐다. 지난 2011년 쓰나미 사태 당시 전력 공급망이 끊기며 인터넷과 이동통신망은 무용지물이 됐을 때 ‘원세그’는 미디어 플랫폼 가운데 유일하게 재난방송을 송출하며 인명 구조 활동에 공헌했다. 산악 고지대에 위치한 지상파 중계소, 무정전 전원장치(UPS), 무선 전파 방식 등을 기반으로 끊김 없는 방송 전파를 송출했기 때문이다. 당시 대지진 이후 일본은 DMB를 재난경보매체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일본이 이 같은 재난방송 시스템 등 철저한 방재 체계를 갖추고도 자연재해 앞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며 우리나라의 재난 안전 체계에 대한 방비와 점검이 부각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재난방송과 관련해 세월호 참사 이후 신설된 방송통신발전기본법 제40조 2항은 도로, 터널, 지하공간 등에서 각 시설 주체가 DMB와 FM라디오로 재난방송을 원활히 수신할 수 있는 장비를 갖추도록 규정했다. 필요하다면 정부 예산을 활용하도록 명시했다. 또한 작년부터 건축물 지하 시설에 DMB와 FM라디오 수신기·중계기를 의무 설치하도록 관련 고시를 개정했다.

 이처럼 정부가 법과 제도, 예산을 통해 재난방송 인프라인 DMB와 FM라디오 수신을 위한 투자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지상파 모바일 재난방송은 현재 수난을 겪고 있다. 이동통신망 이외에 유일하게 재난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지상파 방송 수신 단말기가 점차 사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한국재난정보미디어포럼 회장인 이연 선문대 교수"최근 DMB 안테나를 탑재하지 않은 국산 스마트폰 제품군이 늘고 있다.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위험 신호인 것은 물론이고 현재 국가 재원으로 확충하고 있는 국민 공공 인프라를 무용화할 가능성이 높다"며 “스마트폰 제조사 등 주요 기업이 국가 사회적인 이익 측면에서 DMB에 대한 생각을 바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상파DMB 편성위원회 이희대국장은 "DMB, FM라디오 등 국가 기간 공공 방송 인프라는 취사선택 대상이 아니다. 국민 모두가 차별 없이 동등하게 제공받고 보편적으로 혜택을 나눌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며 "유료 데이터 영상 서비스에 가입할 경제적 능력이 부족한 국민은 재난시 모바일로 재난방송을 시청할 수 없다. 국민 안녕에 관한 가장 기본적 안전장치가 지상파 이동용 재난방송"라고 강조했다.

 한편, 스마트폰 전용 DMB 어플리케이션 '스마트DMB'에는 국민안전처의 '국민안전방송'이 채널 서비스로 제공중이며 DMB를 이용하는 다수 시청자들이 국민안전처의 재난·안전 영상 정보를 채널 서비스로 선택해 볼 수 있다.

▷60초 뉴스 에디터 60snews@QBSi.co.kr (QBS 방송/DMB/온라인/모바일/페이스북 뉴스 제보·문의)
< 저작권자 ⓒ QBS 60초 모바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60snews.co.kr >

60초 모바일 뉴스

'60초 모바일 뉴스'는 본격적인 모바일 시청시대 도래를 맞아 모바일 시청자의 라이프스타일과 눈높이를 고려한 모바일 최적화 뉴스를 지향해 탄생했습니다.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