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서울시,핀테크 대표단 서밋 개최…핀테크 기업과 협력 방안 모색

18일 역삼동 팁스타운(TIPSTOWN)에서 박원순 시장과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이 모여 서울시 핀테크 산업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서울시-핀테크 대표단 서밋’ 이 개최됐다.

8Z2B0442

이날 행사에는 비바리퍼블리카, 카카오,KTB솔루션, 스트리미,8퍼센트, AIM , 팝펀딩 등 모두 7개 핀테크 기업이 참석했다. 이들은 핀테크 기업을 운영하면서 겪은 고충들을 공유하고, 서울시에 핀테크 산업 활성화를 위한 협력 사업을 제안했다.

서밋에 참가한 핀테크 기업 및 관계자들은 핀테크 산업 활성화를 위해 ‘낡은 규제’ 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비바리퍼블리카의 이승건 대표는 “핀테크 스타트업을 위한 공간 지원 같은 물리적인 지원 뿐만아니라 지속가능한 협력을 위해서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 고 말했다.

8Z2B0439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제공하는 AIM의 이지혜 대표는 ” 핀테크 관련 사업은 결국 규제와의 싸움” 이라며” 여러 규제 때문에 국내 금융산업은 특정 분야를 제외하고 국제적으로 많이 뒤처져 있는 것이 사실” 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류영준 부사장은 ” 지방세 납부가 여전히 종이로 이루어지고 있다” 며 “SNS을 이용해 지불 하는등 지불 수단을 확장할 수 있는 규제의 완화가 필요하다” 고 제안했다.

8Z2B0445

박원순 시장은 핀테크 기업들의 이 같은 제안을 수렴해 “핀테크 관련 사업의 성장을 막고 있는 법령들을 정리 할 것” 이라며”긍정적인 측면에서 산업에 접근하겠다” 고 답했다.

서울시는 이날 핀테크 산업 육성을 위한 구체적인 정책 방향도 제시했다. 서울시는 △여의도와 영등포에 핀테크산업 클러스터 조성 △핀테크 스타트업 지원 사업  △핀테크산업 인프라 확충 등 구체적인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글/벤처스퀘어 주승호 choos3@venturesqua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